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이러브 전 멤버 신민아, 극단적 선택했다가 구조…또 괴롭힘 피해자였나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걸그룹 아이러브 출신 신민아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구조됐다. 신민아는 지난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올리고 "어제 새벽에 한강에서 많이 놀래켜 드려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걸그룹 아이러브 멤버로 활동했던 신민아는 심적 고통으로 극단적 선택을 했다가 경찰에게 구조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어제 경찰분께서 저를 구해주시고 여러 가지 말씀을 해주셨다"며 "저는 그 분의 얼굴을 뵙지 못햇지만 제가 나으면 꼭 인사드리러 가고 싶다. 감사하다"고 자신을 살려준 경찰관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저 정말 괴롭다. 제발 저 괴롭히는 거 멈춰달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신민아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가 다행히 구조된 사실이 알려지자 일각에서는 왕따 의혹이 제기됐다. 아이러브로 활동했다가 탈퇴한 그가 멤버들의 괴롭힘, 왕따로 팀을 떠났고 현재까지 고통받고 있다는 것.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신민아가 지속적으로 왕따를 당했고, 멤버들이 본인 남자친구와 어떻게 사랑을 나눴는지 억지로 듣게 하는 등 집단 괴롭힘으로 신민아가 우울증, 불면증에 시달렸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스포티비뉴스

신민아는 지난 14일에도 심적 고통을 호소했다. 그는 "밥은 여전히 먹지 못해 현재 36kg이다. 괜찮냐는 질문에는 저도 잘 모르겠다. 제가 알고 있는 사실을 비밀 유지 해달라고 조건을 걸어온 사람이 있었다. 제가 억울하게 당한 일들을 왜 비밀로 해야하는지 이유를 알 수가 없다"며 "사람이라면 정식으로 사과를 해야 한다는 생각을 먼저 해야하는거 아닌가. 이 글도 몰래 보고 계실 텐데 양심이 조금이라도 남아 있으시다면 생각해보시길 바란다"고 했다. 아이러브는 오는 팀을 재정비하고 오는 8월 보토패스로 재데뷔만을 앞둔 상황. 전 멤버 신민아가 심적 고통 끝에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는 충격적인 이야기가 전해진 가운데, 보토패스 측은 "상황을 확인 중"이라고 말을 아끼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