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방탄소년단, 주식부호 되나…빅히트 상장에 1인당 92억 증여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회 의장)가 방탄소년단 멤버들에게 최대 600억 원 상당의 주식을 증여했다.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게재된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최대주주인 방시혁은 지난달 3일 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 등 방탄소년단 멤버 7인에게 주식 총 47만 8695주를 증여했다. 멤버 한 명당 동일하게 6만 8385주를 받았다.


빅히트는 이날 금융위원회에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하면서 주당 공모가 희망 범위를 10만 5000원에서 13만 5000원으로 제시했다. 공모가가 상단인 13만 5000원으로 결정되면 멤버들은 공모가 기준 7명 총액 646억 2382만 원, 1인당 92억 3197만 원 규모의 주식을 보유하게 된다. 하단인 10만 5000원으로 상장하게 되더라도 1인당 보유액은 71억 8042만 원에 달한다.

스포티비뉴스

상장 첫날 이른바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결정된 후 상한가를 기록)에 성공하면 한 주당 주가는 35만 1000원까지 뛰어올라 멤버들이 보유한 주식가치는 1인당 240억 313만 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빅히트는 주식 증여에 대해 "주요 아티스트와 장기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회사 성장 과실을 공유해 사기를 고취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목적을 설명했다.


방탄소년단은 처음으로 발표한 영어 싱글 '다이너마이트'로 빌보드 싱글 차트인 '핫 100' 1위에 오르며 K팝의 새 역사를 다시 한 번 썼다. 앞서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이미 네 차례 정상에 오른 이들은 '핫 100' 차트에서도 1위에 오르며 한국 가수 최초로 빌보드 양대 메인 차트를 모두 석권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