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30kg' 빅마마 이영현, 다이어트 '체념' 안 했다…"임신성 당뇨로 다이어트 결심"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빅마마 이영현이 체중 33kg을 감량했다.


이영현은 10일 다이어트 전문업체를 통해 다이어트를 결심하게 된 계기와 성공 소감을 전했다.


다양한 방법으로 다이어트 실패와 요요를 반복해 다이어트를 포기했다는 이영현은 임신성 당뇨 진단을 받아 다이어트를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결혼 후 5년 만에 첫 아이를 임신 후 체중이 많이 나가다 보니 비만으로 인한 임신성 당뇨 진단을 받게 됐고 감당하기 힘들 정도로 힘든 시기를 경험해 둘째 아이를 갖게 될 때 똑같은 경험을 반복하고 싶지 않아 마지막 다이어트를 결심했다"고 털어놨다.


다이어트를 위해 운동과 식이요법을 병행한 그는 33kg 감량 사진을 공개,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과거 두툼했던 뱃살은 사라지고 잘록한 허리 라인이 눈길을 끄는 중이다. 뿐만 아니라, 통통했던 얼굴은 날렵한 턱선을 자랑, 빅마마 이영현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완벽하게 달라진 모습이다.

스포티비뉴스

이영현은 "어렸을 때부터 한 번도 날씬했던 적이 없었고 항상 다이어트를 실패했었기 때문에 거의 다이어트를 포기했었는데 이번에는 다이어트 전문가와 함께해 33kg을 감량하면서 태어나서 처음으로 다이어트에 성공할 수 있었다"며 "지금 체중이 성인이 된 후 인생 최저 체중인데 다이어트 후 생리불순도 사라지고 폭식과 탐식증도 없어져 컨디션도 너무 좋아지고 건강한 몸이 된 것 같아 매일 매일이 너무 다른 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다이어트 성공 소감을 전했다.


이와 더불어 이영현은 무료 랜선 콘서트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힘들고 지친 요즘 노래로나마 작은 위로를 전하고 싶은 마음에 유튜브를 통한 무료 랜선 콘서트를 준비했다"며 "다이어트 후 달라진 모습을 최초로 공개하는 자리이기도 하면서 3년 만에 대중 앞에 서기 때문에 많이 떨리고 설레기도 한다. 많은 분들이 방송에 들어 오셔서 같이 즐기시면서 위로를 받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스포티비뉴스

이영현의 무료 랜선 콘서트 '토닥토닥'은 10일 오후 5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