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왕석현, '과속스캔들' 박보영 아들이 벌써 18세…역변 그게 뭔가요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아역배우 출신 왕석현 근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어느덧 18세 청소년으로 무럭무럭 자란 왕석현은 역변이 아닌 정변의 정석을 보여줬다.


왕석현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MBC '드라마어워즈' 시상식 축하공연 오프닝 무대 녹화했어요. 9월 15일 많은 시청 바랍니다"라며 사진 한 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슈트를 차려입은 채 메이크업을 받고 있는 왕석현의 모습이 담겼고, 훌쩍 커 성숙한 분위기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스포티비뉴스

특히 2003년생인 왕석현은 올해 18세가 됐다. 누리꾼들은 영화 '과속스캔들'에서 박보영 아들이었던 기동이가 벌써 이렇게 컸냐며 놀라워했고, 역변이 아닌 정변으로 성장한 아이돌 같은 '훈훈'한 비주얼은 미소를 절로 자아냈다.


왕석현은 2008년 영화 '과속스캔들'에서 박보영 아들이자 차태현 손주 황기동 역할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당시 '과속스캔들'은 822만 명 관객 수를 기록하며 큰 사랑을 받았고, 그중 왕석현은 귀여운 비주얼과 '썩소(썩은 미소)'로 큰 화제를 모아 이후 드라마 '아가씨를 부탁해' '그대 없인 못살아' '신과의 약속'에 출연하며 연기 활동을 이어왔다.

스포티비뉴스

또 지난해에는 tvN 예능 '둥지탈출3'에 출연해 어엿한 고등학생이 된 근황을 알리기도 한 왕석현 근황은 국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까지 장악하며 여전히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