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오! 삼광빌라' 제작진, 성희롱 논란 사과 "이장우 노출 장면 수정"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오! 삼광빌라!' 제작진이 성희롱 논란에 사과했다.KBS2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 제작진은 이장우의 알몸 엔딩신으로 시작된 성희롱 논란에 "시청자분들의 불편함의 목소리를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고 사과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오! 삼광빌라!'는 이장우의 알몸을 모자이크 처리하고 코끼리 울음소리를 내는 등 남성 성기, 알몸을 희화화했다는 이유로 성희롱 논란이 불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빛채운(진기주)이 화장실에서 샤워 중인 우재희(이장우)를 변태로 오해하고 그의 머리를 뚫어뻥으로 가격했다. 머리를 맞은 우재희는 이빛채운에게 안겨 정신을 잃었고, 이 과정에서 샤워 가운이 풀리면서 그의 알몸이 여과없이 공개됐다. 엉겁결에 우재희를 뒤에서 안게 된 이빛채운과 우재희의 알몸을 본 이만정(김선영), 이해든(보나)이 모두 경악하는 모습으로 4회가 마무리됐다.


제작진은 극적 엔딩을 강조하기 위해 이장우의 하반신을 모자이크 처리했다. 이 장면을 본 시청자들은 모자이크 처리한 알몸 노출과 샤워 가운 앞섶이 풀어지면서 나온 코끼리 울음소리가 남성의 몸을 희화화했다고 지적했다.


성희롱 논란이 계속되자 제작진은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인다고 사과했다. 제작진은 "일부 장면에 대한 시청자분들의 불편함의 목소리를 겸허하게 받아들인다. 해당신 재방송과 다시보기를 포함, 이후 제공되는 방송분에서 수정될 예정"이라며 "앞으로 더욱 유의해서 제작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