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여신강림' 야옹이 작가, 이혼후 비혼 선언했지만…♥전선욱과 당당 '럽스타'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웹툰 '여신강림'의 야옹이 작가가 당당한 '럽스타그램'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혼 후 비혼 선언을 했던 그의 마음을 흔든 주인공은 '프리드로우'의 전선욱 작가. 웹툰 작가 커플의 탄생이다.


야옹이 작가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코멘트 없이 사진을 올렸고, 야경이 아름다운 곳에서 시간을 보낸 그는 전선욱 작가 SNS 계정을 태그하며 함께했음을 인증했다.


그러자 이를 본 전선욱 작가는 "흑 오늘 너무 재밌었다"라며 댓글을 남겼고, 야옹이 작가에 이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처음 와본 서울 스카이"라며 데이트 사진을 공개했다.

스포티비뉴스

이에 야옹이 작가는 "귀여워"라며 전선욱 작가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고, 스토리에도 둘이 함께 촬영한 사진을 공개해 당당한 '럽스타그램'으로 열애를 드러냈다.


앞서 두 사람은 수차례 열애를 암시하는 듯한 게시물을 올려와 열애 의혹을 받아왔다. 급기야 서로의 계정을 태그하며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는 등 본격적인 '럽스타그램'으로 애정을 과시해 열애를 인정한 셈이 됐다.

스포티비뉴스

특히 야옹이 작가는 지난해 결혼에 대한 누리꾼 질문에 "했었어요. 근데 앞으로는 안 할 거고 평생 엄마 아빠랑 살 거예요. 혼자가 제일 좋아요"라며 비혼을 선언한 바 있다.


하지만 이런 야옹이 작가의 마음을 전선욱 작가가 사로잡으며 웹툰 작가 커플의 탄생을 알렸고, 인기 웹툰 작가 커플에게 많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

1991년생인 야옹이 작가는 올해 30세 1987년생인 전선욱 작가는 34세가 됐으며 두 사람은 4살 차이다. 야옹이 작가와 전선욱 작가는 각자 인기웹툰 '여신강림'과 '프리드로우'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