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선영 "식용유 사건 연예인 절대 아냐, 해당 아파트 살지도 않아"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일명 '식용유 민폐 사건'을 저지른 연예인이라는 루머에 대해 배우 박선영이 "전혀 관련 없다"고 해명했다.


박선영 소속사 앤유앤에이컴퍼니 관계자는 22일 스포티비뉴스에 "박선영이 식용유 사건의 당사자라는 것은 사실 무근이며, 해당 사건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강력 부인했다.


이어 "박선영은 문제가 된 아파트가 위치한 성동구에 거주하고 있지도 않을 뿐더러, 수년 째 서초구에 거주하고 있다. 또한 사건에 언급된 차량 종류도 다르다"며 난색을 표했다.


이는 지난달 22일 로톡뉴스에서 "서울 성동구 유명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연예인 A씨가 식용유를 흘렸으나, 이를 그대로 방치해 입주민이 넘어져 다쳤다"는 소식을 보도하면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다친 입주민은 6주간 병원 치료를 받았고, A씨는 과실치상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A씨는 "키친타월로 기름을 닦았다"고 주장하며 아파트 관리업체에 책임을 돌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A씨는 변호사를 선임해 무죄를 주장했지만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았다.


이로 인해 '식용유 사건 연예인 A씨'에 대한 궁금증 속 박선영이 그 주인공으로 오해를 받아왔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근거없는 루머가 번지면서 박선영의 포털사이트 연관 검색어에도 '식용유 연예인'이 붙기 시작했다. 그러나 박선영은 이니셜 기사였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못하고 상황을 지켜보며 말을 아껴왔고, 오해가 기정사실화되는 분위기로 이어지자 결국 해명에 나섰던 것이다.


박선영 관계자는 "사건과는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으니 당장 별도의 조치를 취하진 않겠지만, 상황을 끝까지 예의주시하겠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