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신박한정리' 홍석천 "조카들 입양, 놀림 받을까 걱정했다"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방송인 홍석천이 조카이자 딸을 입양하던 당시를 떠올렸다.


홍석천은 26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 출연해, 최근 이태원 가게 폐업 후 그 곳의 물건까지 들여와 가득 찬 집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는 홍석천의 딸인 주은 씨도 함께 출연했다. 조카였으나 입양 후 딸이 된 주은 씨에 대해 홍석천은 "입양을 결정한 건 주은이가 중학교 들어갈 때였다. 그 전에도 함께 살았지만 아이에겐 성이 바뀌는 문제니까. 또, 놀림을 받게 되진 않을까 고민이었다"고 털어놨다.


주은 씨는 "사실 처음에는 혼란스럽긴 했었다"고 당시 기억을 회상했다.


5년 전부터 홍석천의 가게를 도와 함께 운영해온 주은 씨는 "나에겐 삼촌이자 사장님이다. 일하는 부분에서는 좀 엄격한 편이다"라고 밝히며 "이번에 가게를 정리하면서 많이 울었다"고 털어놨다.


홍석천은 "나는 가게를 정리하는 시점까진 울지 않았다. 그런데 마지막 날 동네 분들이 걸어놓은 응원 현수막을 보고 눈물이 났다. 20년 이태원 역사가 끊어지는 느낌이더라"라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