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강부자 "화나면 무서운 남편 이묵원의 외도, 다른 자식만 안낳으면 된다"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배우 강부자가 53년 결혼생활 동안 남편의 외도를 참았다고 해 화제다.


18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강부자가 출연했다. 이날 박원숙은 강부자에 대해 "만만하지 않은 대선배다. 살림살이라든가 정리정돈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엄한 시어머니 같은 분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남편인 배우 이묵원과 함께 박원숙 집에 도착한 강부자는 "나도 회원이 되고 싶은데 회원이 되려면 혼자여야 되지 않냐. 그래서 망설이고 있다. 회원을 따르느냐 남편을 따르느냐. 그래도 남편이지"라고 이묵원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강부자는 이묵원과 53년째 결혼생활 중이다. "긴 부부생활의 위기를 이겨낸 비결은 뭔가"라는 질문에 "참아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우리 부부가 깨졌다면 사람들이 이묵원이 많이 참고 살았을 거라 생각할 거다. 내가 드센 이미지라 그렇다"며 "그런데 내가 너무 참고 산다. 이묵원이 겉으론 선해 보이지만 화나면 얼마나 무서운지 모른다. 신혼 때부터 화가 나면 장롱에 재떨이 던지고 은수저가 휘고 그랬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강부자는 "그냥 말대답을 했을 뿐이다. 내가 억울해서라도 이혼 못 한다. 저 이를 다 착한 사람이라고 본다. 누구든 강부자 극성에 이혼했다고 할 테니까"라고 호소했다.

스포티비뉴스

아울러 이묵원이 바람도 많이 피웠다고 고백한 강부자는 "난 다 알면서도 모르는 척했다. 첫째가 태어난 후에도 밖에 나가고 그랬는데 입 밖에도 안 냈다. 외도 상대 여자가 나한테 와서 인사까지 해도 난 아무렇지 않게 받아들였다. 나가서 무슨 짓을 해도 다른 자식만 안 낳으면 된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강부자는 "난 어려서부터 절대로 이혼 안 하고, 담배 안 피우고, 입술 빨갛게 안 바르겠다고 다짐했다. 그걸 지금까지 지키고 있다"고 강조했고 박원숙은 "그거 참아내고 사는 게 쉽지 않다. 훌륭하다. 나는 살아내지 못한 결혼 생활을 했다"고 감탄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