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미스터트롯' 이찬원, 코로나19 확진 판정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트롯맨' 이찬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3일 가요계에 따르면 이찬원은 이날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 아이돌 스타들에 이어 트로트 가수들까지 코로나19가 전파된 셈.


이찬원은 별다른 증상은 나타나지 않았지만, 가요계 주변에서 확진자들이 나타나자 동선이 겹칠 수 있다고 판단해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감염 경로를 파악 중이다.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는 "이찬원 님이 12월 3일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이찬원 님은 즉시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현재 이찬원 님과 관련된 모든 관계인들은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일부는 이미 검사를 완료하고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그룹 '업텐션' 멤버 비토와 고결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그룹 '에버글로우' 멤버 이런·시현이 확진 판정을 받아 가요계에 불안을 드리운 바 있다.

다음은 뉴에라프로젝트 공식입장 전문

이찬원 님이 12월 3일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에 이찬원 님은 즉시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현재 이찬원 님과 관련된 모든 관계인들은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일부는 이미 검사를 완료하고 자가격리 중에 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즉시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충분히 안전한 상황이 확보될 때까지 방역당국의 지침을 따라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입니다.


아티스트 관리에 있어 부족했던 점에 대하여 매니지먼트 담당자로서 송구하다는 말씀드립니다.


뉴에라프로젝트 배상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