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밥상

김혜수, 최불암♥김민자 부부의 딸이 된 사연 '식사로 시작된 34년 인연"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배우 김민자와 함께 식사하며 가족이 된 배우 김혜수가 길었던 여정의 10주년을 기념하며 단 한 사람을 위한 밥상을 준비한다.


오는 14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되는 KBS '한국인의 밥상'에는 배우 김민자와 김혜수가 출연해 최불암과의 인연을 되새긴다.


김민자와 김혜수는 KBS 드라마 ‘사모곡’에서 모녀로 처음 만났다. 두 사람의 인연은 34년 동안 이어졌고, 시간이 지날수록 더 깊어졌다. 그 이유는 바로 함께해 온 식사 덕분이었다고 한다. 평소에도 종종 만나 함께 식사하며 식구가 된 이들은 '한국인의 밥상'을 통해 지난 10년 동안 고생한 최불암을 위해 작지만 아름다운 한 상을 준비하기 위해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민자가 말하는 최불암과의 결혼 이야기부터, 이 부부를 딸의 마음으로 지켜본 김혜수의 심정까지 공개된다. 도란도란 피어오른 이야기를 양념 삼아 가장 먼저 만들 음식은 바로 멸치총각무묵은지찜. 충남 당진이 고향인 어머니에게 배운 김민자의 특기 요리다. 묵은지를 이용한 지혜의 요리이기도 하지만 애주가인 최불암을 위해 자주 만드는 술안주이기도 하다.


또한 최불암을 위한 한 상을 고민하면 빠질 수 없는 식자재가 있는데 바로 돼지고기다. 최불암의 돼지고기 사랑은 모르는 사람은 없을 정도라고. 김혜수는 직접 준비해 온 식자재들을 한가득 넣고 삶은 건강하고 특별한 수육을 준비한다.


이밖에 김혜수는 ‘한국인의 밥상’ 10주년을 맞이한 최불암에게 도착한 영상 편지를 직접 모아 오기도 했다. 배우 박정수, 송선미, 한지민과 가수 인순이 그리고 방송인 강호동까지. 10주년을 축하하는 이들의 편지에 이어 연달아 재생되는 또 하나의 영상! 바로 ‘해외에서 온 편지’였다. 독일, 브라질, 중국에서 출연했던 동포들이 출연 당시를 기억하고 그리워하며 축하 영상을 보내왔다고. 아직도 ‘한국인의 밥상’을 시청한다는 동포들의 메시지에 최불암은 "어떤 나라, 어떤 지역에 가더라도 한국 음식을 그리워하며 보존하는 동포들의 모습이 잊히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어진 혜수가 준비한 마지막 선물, 바로 2010년의 최불암과 현재 최불암의 모습을 담은 사진이다. 사진을 보며 괜스레 눈시울이 붉어지는 세 사람은 감사했던 지난 시간과 열심히 하겠다는 앞으로의 의지가 공존하는 마음으로 따뜻한 밥상의 진정한 의미를 완성한다.


김혜수와 김민자, 최불암의 따뜻한 이야기는 오는 14일 KBS '한국인의 밥상'을 통해 들을 수 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