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노현희, 전남편 신동진 언급 "쇼윈도 부부였다…이혼후 힘들어 극단적 시도"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배우 노현희가 전 남편 신동진과 이혼 당시 힘들었던 심경을 털어놨다.


19일 방송된 TV조선 '내 사랑 투유'에는 노현희가 출연, 이혼에 대한 아픔을 고백했다.


노현희는 2002년 MBC 아나운서 출신 신동진과 결혼했으나, 7년 뒤에 이혼했다. 노현희는 주변 사람들의 부추김으로 결혼을 하게 됐다며 "주변에서 괜찮다 하고, 어머니도 훌륭하다고 했다. 그래서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쇼윈도 부부라고 하지 않느냐"라며 결혼과 동시에 이혼에 대한 마음을 먹었다고도 전했다. 또 어느 날 문득 불화가 생긴 것도 아니라고도 덧붙였다.


자신의 생각과 결혼 생활이 다르다고 느꼈다는 노현희는 "아버지를 10년에 한 번 정도 뵙는데, 내가 결혼 생활이 힘든 것을 알아차리시더라. 아버지가 아나운서실로 '내 딸과 헤어져야 하는 이유'를 편지로 보내셨다"며 이혼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혼 후 악플과 루머로 힘들었다는 노현희는 극심한 대인기피증을 겪었고, 극단적인 선택도 시도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노현희는 "전 남편과 이혼 후 처음에는 나만 너무 욕을 먹으니까 힘들었다. 연예인들의 극단적인 선택 소식이 들리면 주변에서도 나를 걱정하더라"고 털어놨다.


노현희는 "반듯한 사람이랑 결혼했다는 이유로 논란의 중심이 됐다"며 불임 등 루머로 힘들었던 시간도 고백했다. 그는 "아무 비난도 하지 않았는데 마녀사냥을 당했다"며 "작품 캐스팅도 안 되더라"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노현희는 이날 예전에 친하게 지냈던 홍서범, 조갑경을 만나 전 남편 이야기를 처음 꺼낸다며 신동진에게 "한때 인연이 있었던 사람이니까 잘 살길 바란다"고 전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