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지연, 살해 협박 받았다…"심적 충격 커, 경찰 수사 요청"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티아라 출신 배우 지연(박지연, 28)이 살해 협박을 받고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다.지연 소속사 파트너즈파크는 24일 "지연이 신원을 알 수 없는 사람으로부터 SNS를 통해 공개적으로 여러 차례 살해 협박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지연은 신원미상의 인물에게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SNS 계정을 통해 수차례 살해 협박을 받았다. 해당글을 쓴 사람은 계정이 정지된 상태이나, 여러 차례 살해 협박에 시달린 지연은 평범한 일상 생활이 힘들 만큼 큰 충격을 받은 상태다.


소속사는 증거를 수집해 경찰에 정식으로 수사를 요청했다. 소속사는 "이 사건을 엄중히 보고 강경히 대응할 방침"이라며 "심적 충격이 클 지연의 상황을 염려해 심리적 안정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연은 연기자로 전향해 '너의 노래를 들려줘', '온앤오프' 등에 출연했다.

다음은 파트너즈파크 공식입장 전문이다.

지연의 소속사 파트너즈파크입니다.


현재 지연이 신원을 알 수 없는 사람으로부터 트위터 및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적으로 여러 차례 살해 협박을 받고 있습니다.


이에 소속사는 현재 모든 증거를 수집 중에 있으며 지연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경찰에 정식으로 수사 요청을 한 상황입니다.


더불어 심적 충격이 클 지연의 상황을 염려해 심리적 안정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파트너즈파크는 이 사건을 엄중히 보고 강경히 대응할 방침입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