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라스' 후니훈 "'기생충' 속 그림 그려…봉준호 '봉테일'에 '직접 그리시지'"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가수 후니훈이 영화 '기생충'에 등장한 그림 뒷이야기를 전했다.후니훈은 1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전 세계를 휩쓴 영화 '기생충' 속 그림을 그리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후니훈은 "여행 중에 연출팀의 연락을 받았다. 여행 시작 하루 만에 받은 연락이라 친구에게 가야 되는지 물었는데 친구가 당연히 가야 된다고 하더라"며 해외 여행까지 중단하고 봉준호 감독을 만났다고 했다.


침팬지를 형상화한 인간을 그려줬으면 좋겠다고 요청한 봉준호 감독은 '디테일 천재'라 불릴만한 까다로운 요구를 이어갔다고 했다. 후니훈은 "그림을 그리고 계속 피드백을 받았다. 제 그림을 10개 골라 1번부터 10번까지 나열한 뒤 '3번 8번 합치고', '5번 7번 합치고', 이런 식으로 영화에 어울리는 그림이 나올 때까지 제 그림을 가지고 토너먼트를 했다"면서 "처음에는 맡겨 주신다고 했는데 나중에는 '감독님이 직접 그리시지' 생각이 들었다. 감독님도 잘 그리신다"고 해 폭소를 자아냈다.


'기생충' 속 그림은 이러한 과정을 통해 탄생했다. 그는 "36개까지 그리다가 최종으로 탄생한 거다. 무슨 자신감이었는지 느낌이 너무 좋았고 그림부터 보냈는데 '이 그림 참 좋다'고 답이 왔다. 그 순간 우주를 나는 기분이었다"며 "그 뒤로 집에 걸 몇 점의 그림을 더 그렸어야 했는데 정말 행복하게 그렸다"고 웃었다.


후니훈은 "저는 사실 제작 비용을 안 받을 생각이었다. 영화 산업에 이바지하고 봉준호 감독님과 함께 일한다는 것만으로 영광이었는데 감독님께서 쿨하게 입금해주셨다"며 "그림의 가치가 아카데미 수상 후에 100억 정도 된다고 하더라. 하지만 그림은 영화의 소품이라 소유권은 저한테 있지만, 저작권은 봉준호 감독님과 영화 제작사에 있다"고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