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황석정 "남친, 나 만나며 몰래 결혼+후배와 바람…6개월 실어증"('미우새')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배우 황석정이 첫사랑에게 받은 큰 사랑의 상처를 고백했다.황석정은 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 출연해 "남자친구가 나를 사귀면서 결혼을 했다"고 충격적인 사연을 털어놨다.


황석정은 "난 말은 잘 하는데 연애에 서툴다. 사랑의 기술이 없다"며 "내가 왜 이런 모습인지 아느냐. 난 상처 덩어리"라고 의미심장하게 운을 뗐다.


첫사랑에 관련된 사연을 고백하기 시작한 황석정은 "그 사람이 나보고 '연극이냐, 나냐'라고 너무 소원이라고 해서 연기를 6개월간 쉰 적이 있다. 그렇다고 나에 대한 사랑이나 믿음이 더 강해진 게 아니다. 오히려 그 사람이 바람을 폈다"고 폭로했다.


이어 "어느날 양복을 입고 나타났다. 친구 결혼식에 갔다 왔다고 하더라. 그런데 그게 자기 결혼식이었다"고 충격적인 사연을 공개하며 "나를 사귀면서 결혼을 했다"고 해 이야기를 듣고 있던 김희철, 지상렬, 정영주를 분노하게 만들었다.


황석정은 "그뿐만이 아니다. 그때 내가 아픈 후배를 돌봐줬는데, 그때 남자친구랑 후배가 나 몰래 또 눈이 맞았다. 실어증이 6개월이 왔다. 남자친구뿐만 아니라 사랑했던 후배한테도 배신을 당했으니까. 제정신으로는 살지 못했다"라고 마음 아픈 사연을 고백했고, 분노한 지상렬은 "소주 한 잔 해"라고 술을 가지고 왔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