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포르투
달콤함에 취하고 그윽함에 반하다

bySRT매거진

와인 향이 감도는 도시 포르투에서는 포트와인의 매력에 빠지지 않을 도리가 없다. 

“포르투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웰컴 와인 드시겠어요?”

우선 와인부터 권하는 호텔 직원의 인사에 ‘와인의 도시’에 도착했다는 실감이 났다. 직원이 건넨 달콤한 포트와인 한 잔을 마시자, 인천 출발 후 20시간 동안 쌓인 피로가 조금 녹는 듯했다. 당장 ‘와인 투어’를 떠난다면 전 세계 어느 곳을 고르겠는가? 프랑스 부르고뉴, 미국 나파밸리, 이탈리아 토스카나 등 다양한 선택지가 있지만, ‘포트와인’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한 역사적 와인 성지, 포르투갈 ‘포르투’를 추천한다.



포트와인은 주정강화 와인이다. 일반 와인에 브랜디처럼 도수가 높은 술을 넣고 숙성한, 달콤한 와인이다. 이 때문에 일반 와인의 알코올 함량이 13% 정도인 데 비해 포트와인의 알코올 함량은 19~20%다. 그냥 마셔도 맛있는 와인에 왜 브랜디를 더했을까? 이 답을 알려면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포르투는 ‘항구’라는 뜻의 이름에서부터 알 수 있듯이 오래전부터 무역의 중심지였다. 대항해 시대의 중심지로, 아프리카부터 아시아까지 다양한 나라의 상인으로 북적이던 도시였다.


포르투가 와인의 도시로 거듭난 것은 14세기 프랑스와 영국의 백년전쟁 때다. 프랑스 와인을 즐겨 마시던 영국인들이 당장 와인을 구할 길이 없자, 포르투로 이주해 와인을 생산하고 영국으로 보내기 시작했다. 그러나 배가 영국까지 닿는 길이 워낙 멀다 보니 와인이 상하는 일이 많았다. 수송하는 동안 와인이 계속 발효되면서 지나치게 익어버렸기 때문이다. 이때 고안한 묘책이 브랜디다. 

알코올 함량 40%에 육박하는 높은 도수의 술을 섞으면 발효에 관여하는 와인 속 효모의 활동을 멈출 수 있다. 이렇게 일반 와인보다 알코올 도수는 높고 브랜디의 달콤함이 남아 있는 새로운 와인, ‘포트와인’이 탄생했다. 포트와인은 이내 영국은 물론 전 세계로 날개 돋친 듯 팔려나갔다. 도루 남쪽의 ‘빌라 노바 드 가이아’ 지구에 와인 저장고가 들어선 것도 이즈음이다. 지금도 300년 안팎의 역사를 가진 여러 포트와인 브랜드의 저장고가 촘촘히 자리 잡고 있다.

이 유서 깊은 도시에 와인을 주제로 한 복합문화공간이 요즘 화제다. 2020년 8월 개관한 WOW(월드 오브 와인·World of Wine). 포르투갈 정부가 주도하는 도시 재생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빌라 노바 드 가이아지구의 수백 년 넘은 와인 창고를 개조해 현대적인 시설로 재탄생시켰다. 다양한 테마의 박물관 7곳과 레스토랑, 바 12곳을 갖춘 방대한 시설. 한자리에서 와인을 배우고, 체험하고, 즐길 수 있다는 이야기에 20시간의 여정을 감수하고 포르투로 향했다.


‘와인 투어’를 떠나는데 미리 공부라도 해야 하지 않을까? 만약 이런 걱정을 안고 있다면 접어둬도 좋다. 이곳의 기획 의도가 와인을 머리가 아니라 가슴으로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것이기 때문. 와인 초보도 쉽게 와인을 접할 수 있는 입문 프로그램부터 마니아들을 위한 심화 과정까지 다채로운 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만약 레드와인과 화이트와인 정도만 구분할 수 있는 초보라면 ‘와인 익스피리언스’부터 둘러보자. 와인의 A부터 Z까지 차근차근 알려주는 박물관이다. 와인은 어떤 포도로 어떻게 만드는지, 날씨와 토양은 와인 맛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와인 맛은 어떻게 음미하면 되는지 등 기초 교양을 쉽고 재미있게 설명해준다. 인터랙티브 영상을 통해 개인 취향에 맞는 와인을 추천해주고, 와인의 아로마를 코로 마셔보도록 하는 등 오감으로 와인을 느낄 수 있는 섹션이 마련돼 있다. 한 바퀴 둘러보고 나면 빈티지, 여러 품종 등 어렵게만 느껴졌던 용어도 어느새 친숙해진다.

머리로 와인을 배웠다면 이제 코와 입으로 와인을 느낄 차례. 직접 와인이 만들어지는 현장에서 와인을 맛볼 차례다. WOW와 붙어 있는 ‘테일러스’로 향했다. 테일러스는 1692년 문을 연 브랜드로, 세계적인 포트와인 생산자이자 포르투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닌 와인 생산자 중 하나다.



동시에 WOW를 기획한 지주회사 플랫게이트의 모회사다. 이곳에서는 방문객들을 위해 투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데, 직접 와인이 숙성되는 창고를 돌아볼 수 있도록 동선이 짜여 있다. 한국어 도슨트의 안내에 따라 숙성고에 들어서자 코끝으로 농축된 포트와인의 달콤한 향기가 밀려 들어왔다. 18세기 초반에 지어진 이곳은 지금도 테일러스가 판매하는 포트와인을 숙성하고 있다. 와인 5, 즉 13만 병 분량의 와인을 한 번에 숙성할 수 있는 거대한 오크통도 볼 수 있다. 투어의 마무리는 시음 시간이다. 화이트 포트와인, 레드 포트와인을 빈티지에 따라 입 안에 머금으면 백년전쟁이 만들어낸 그 달곰쌉쌀한 맛이 온몸으로 전해진다. 포트와인 세계로의 본격적인 탐험은 이제부터다.

포르투 여행, 어떻게 준비할까?

여름의 포르투 기온은 한국의 여름과 비슷한 수준이다. 한낮에는 무척 덥지만 습도는 낮다. 한여름에도 그늘막이 설치된 야외 테이블에 앉아 와인을 즐기는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다. 4~11월은 천국과도 같은 날씨를 자랑한다. 12~3월은 포르투의 우기다. 하루에도 몇 번씩 변덕스러운 날씨를 보여준다. 관광지가 몰려 있는 포르투 도심은 크지 않아 어디든지 도보 30분 이내면 도착한다. 다만 경사지대가 많아 충분한 체력이 필요하다. 도로가 올록볼록한 자갈로 덮여 있어 밑창이 두꺼운 편한 신발이 필수다.

어디서 묵을까?  더 이트맨호텔

포르투의 유일한 부티크 럭셔리 호텔이다. 호텔 자체가 목적지가 되는 ‘데스티네이션 호텔’을 지향하는 만큼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경험할 수 있다. 와인 클래스를 신청하면 3만5000병의 와인을 보유한 호텔 와인셀러에서 맞춤형 수업을 한다. 매주 목요일에는 와인 디너를 개최한다. 포르투 지역의 와인 생산자 한 곳과 미쉐린 셰프가 협업해 와인과 잘 어울리는 메뉴를 코스로 선보인다. 평소 레스토랑에서는 250유로에 제공되는 코스지만 이날만큼은 100유로로 맛볼 수 있어 인기가 높다.

WOW에서 만날 수 있는 와인 스폿들

초콜릿 스토리

포트와인에 가장 잘 어울리는 안주는 초콜릿이다. 안 그래도 달콤한 와인에 초콜릿까지 더하면 달콤함이 지나친 것 아니냐고? 페어링 클래스에서 카카오 함유량에 따라 달라지는 맛을 느껴보면 그 편견이 깨진다.

미라미라

포르투에서 유일하게 미쉐린 2스타를 획득한 스타 셰프 리카르도 코스타가 새롭게 문을 연 파인다이닝. 포르투갈의 제철 식재료를 활용한 요리를 코스로 선보인다. 도루강의 루이스 다리가 보이는 환상적인 풍경 앞에서 와인 페어링 코스를 선택하면 애피타이저, 메인디시, 디저트까지 요리와 가장 잘 어울리는 포르투갈 와인을 매칭해준다.

와인 스쿨

와인에 대해 더 깊이 있게 배우고 싶은 자들을 위한 곳이다. 수업의 주제를 참가자가 정할 수 있다. 화이트와인 비교, 도루 밸리 와인, 포트와인 집중 탐구 등 관심 있는 주제를 이야기하면 이에 맞는 와인을 3~4종 시음해볼 수 있다. 자신의 와인의 취향을 제대로 알 수 있는 공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