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느긋해서 더 좋은충주를 여행하는 법

bySRT매거진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한 3가지 핵심 요소 ESG.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약 8%를 차지하는 관광업계에서도 예외는 아닙니다. 이대로 가다간 머지않아 사전에서 ‘여행’이라는 단어가 영영 사라질지도 모르죠. 다음 세대를 위한 녹색 여행을 만들어갑니다. 이번 달은 유유자적 흐르는 도시 충주로 떠납니다.

ESG여행의 세 가지 요소는 아래와 같이 표기했습니다

ⓔ 환경(Environment)을 생각하는 여행

ⓢ 지역사회(Social)를 생각하는 여행

ⓖ 정책·제도(Governance)로 만들어가는 여행


충주호 전경

ⓔⓢ 물의 도시 충주에서 ‘타고 놀까’

충주의 별명이 ‘물의 도시’라는 말에 고개를 갸웃했다. 내륙 깊숙이 위치해 그 어느 면도 바다와 닿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도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알 수 있다. 충주는 물의 고장이다. 강원도에서 내려온 남한강 물결이 도심을 꿰뚫고, 육지 속 바다라 불리는 광활한 충주호가 푸르름을 뽐낸다.


충주를 여행한다면 조금은 부지런 떨어보길 추천한다. 물이 많은 지역 특성상 매일 새벽녘이면 도시 위로 짙은 물안개가 피어오른다. 신선 세계에 들어선 듯 몽환적인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탄금호 자전거도로를 따라 라이딩을 즐기는 시민

ESG여행 TIP

충주체험관광센터는 탄금호 풍경을 눈에 담으며 라이딩을 즐길 수 있는 자전거대여소 ‘타고놀까’를 운영한다. 도심의 버려진 자전거를 공공자전거로 되살렸다는 점에서 더 의미 있다. 일반 자전거는 물론, 2인용·아동용 등 다양한 자전거를 구비했다.

⏱ 10:00~17:00(월 휴관)

< 💳  2000원(2시간)

🚩 충북 충주시 중앙탑면 중앙탑길 150


체크인이 이뤄지는 카페 평정 내부

ⓢ 자작자작, 발맞춰 함께 걸어요

업무가 아닌 휴가차 한 지역에 방문했을 때의 일이다. 우연히 묵게 된 게스트하우스에서 결이 맞는 사장님과 숙박객을 만났다. 각자 일정을 마친 밤이면 어김없이 숙소 공용공간에 모여 앉아 맥주 한 잔을 기울이며 밤을 꼴딱 새웠다. 서울에 돌아와 지인들이 ‘거기 어때?’라고 물을 때마다 그때 맺은 인연을, 사람들을 생각했다. 결국 몇 년 뒤 같은 숙소를 다시 한 번 찾아 만족스러운 일주일을 보냈다.


“여행을 완성하는 건 사람이죠.” 자작자작협동조합 공영환 대표의 이야기를 듣는 순간 옛 여행의 추억이 떠올랐다. 타지 생활을 접고 고향인 충주로 돌아왔을 때 공 대표는 생각했다. 살기 좋고 볼 것 많은 충주지만, 여행지로서의 매력은 아직 충분히 알려지지 않았다고. 어떻게 하면 ‘진짜 충주’를 여행자에게 알릴 수 있을지 고민한 끝에 그가 내린 답은 ‘사람’이었다. 여행지에서 만난 사람과 맺은 좋은 관계는 좋은 기억을 만들고, 그 기억은 다시 여행지를 방문할 명분이 된다.


카페 평정의 시그니처 메뉴인 커스터드 푸딩

공 대표를 비롯, 충주를 사랑하는 로컬 크리에이터들이 마음을 모았다. 이들은 자작자작협동조합이라는 이름 아래 ‘관아골 골목 투어’ ‘사운드스케이프 체험’ ‘자작자작 별빛투어’ ‘See You Again-충주에서 온 편지’ 등 로컬 투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충주 출신의 이준영 대표가 운영하는 카페 겸 게스트하우스 평정에서 일정을 시작한다. 30여 년 전부터 숙박시설로 이용된 건물을 리모델링해 1층엔 카페 평정, 2층엔 게스트하우스 대림여인숙을 들였다. 카페 평정에서 체크인을 한 후 이곳의 자랑인 커스터드 푸딩을 맛보며 잠시의 여유를 즐길 수 있다.

사운드스케이프 체험과 관아골 골목 투어를 동시에 진행하는 모습

헤드셋과 마이크를 들고 ‘사운드스케이프 체험’ 겸 ‘관아골 골목 투어’에 나섰다. 사운드스케이프(Soundscape)는 랜드스케이프(Landscape·풍경)를 모방한 단어로, 귀로 듣는 풍경이라 요약할 수 있다. 바람에 사각거리는 풀 소리, 저 멀리 울리는 동네 사람들의 웃음소리, 자갈을 스치는 내 발소리. 평소라면 그냥 지나쳤을 소음이 듣기 좋은 ASMR이 돼 고막을 자극한다.


현장의 작은 소리에 귀 기울이며 돌아보는 관아골은 또 다른 느낌을 선사한다. 로컬 커뮤니티의 시작이 된 ‘세상상회’부터 아기자기한 감성 가득한 패브릭 공방 ‘제이플래닛’, 작지만 또렷한 취향을 담은 소품숍 ‘피에스파피에’, 강아지 복동이가 가장 먼저 반겨주는 도자기 공방 ‘마가렛 포터리’. 골목에 발을 들이는 순간 후회할지 모른다. ‘아뿔사, 왜 1박만 잡았지!’ 하고.

자작자작협동조합

🚩 충북 충주시 성서1길 12-1, 2층 201호

📞 0507-1349-5638

💻 jajak_zazak__

‘자작자작 별빛투어’는 별을 관측하며 내면의 이야기를 꺼내어보는 프로그램이다

ESG여행 TIP

‘나’를 되돌아보는 시간이 필요한 여행자라면 ‘반짝반짝 별빛투어’를 놓치지 말자. 천체망원경으로 별을 관측하며 각자 간직해온 이야기를 하나하나 꺼내어 보는 시간이다. 푸른 밤하늘 위 유일하게 빛나는 별처럼, 어둠 속 반짝이는 내 마음과 낯선 이의 마음을 헤아려볼 수 있다.


여행의 매듭은 로컬종합상가 복작에 위치한 책방 ‘빈칸’에서 짓는다. ‘See You Again-충주에서 온 편지’를 통해 여행의 추억을 손글씨로 정리하고 편지로 부친다. 발송한 편지는 6개월 뒤 받아볼 수 있다. 충주를 되새기고 다시 여행을 계획하기에 완벽한 타이밍이다.


반짝이는 야경을 자랑하는 탄금호 무지개길

ⓔⓖ 탄금호 무지개길을 따라 

낮보다 눈부신 야경이 펼쳐지는 탄금호 무지개길. 2018년 중앙탑면 조정경기장 중 계 도로를 활용해 산책로로 재조성했다. ‘한국관광공사 야경 100선’에 선정된 곳이 자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촬영지로 유명하다. 알록달록 조명으로 물든 탄금호를 따 라 걷다 보면 쌀쌀한 늦가을 날씨도 잊게 된다.

🚩 충북 충주시 중앙탑면 루암리 642 

ESG여행 TIP

탄금호 무지개길은 편도 약 1.4km 길이로 조성돼 뚜벅이 여행자 에게도 적합하다. 인근에 위치한 중앙탑사적공원을 함께 둘러보 는 코스를 추천한다. 어둠이 내리면 금빛으로 빛나는 국보 충주 탑평리 칠층석탑이 황홀한 야경을 선사한다. 

석종사 대웅전 뜰에서 내려다본 풍경

ⓔⓢ 속세를 떠나 자연으로 

금봉산 자락이 붉은 옷으로 갈아입을 무렵 상추객으로 북적이는 곳이 있다. 신라시대 절터였던 자리에 1983년 승 려 혜국이 창건한 석종사다. 가을 정취를 담뿍 머금은 단 풍나무와 고즈넉한 사찰에 흠뻑 취해본다. 

🚩 충북 충주시 직동길 271-56

📞 043-854-4505 

💻 www.sukjongsa.org

ESG여행 TIP

생각과 욕심을 비운 자리에는 행복이 충만해지기 마련이다. 템플스테이로 포근하고 안온한 하루를 완성해보길. 당일형·체험형·휴식형 등 다양한 형태의 템플스테이를 제공한다. 


템플스테이 쉬고 비우고(휴식형) 

💳 어른·청소년 5만 원, 어린이 4만 원 


※ <SRT매거진>이 지속 가능한 ESG여행법을 고민합니다. 소중한 의견 또는 아이디어가 있다면 언제든 보내주세요. 문자 남길 번호 010-9117-61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