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한끼줍쇼’ 강호동, 섭외 논란 언급 “알고는 안 간다, 양심이 있지”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강호동이 최근 불거진 ‘한끼줍쇼’ 조작 논란에 대해 직접 언급했다.


15일 밤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모델 한혜진과 뉴이스트 황민현이 게스트로 출연, 합정동에서 한끼 도전에 나섰다.


강호동은 길거리를 걸어가던 중 최근 사전 ‘유명인 섭외 논란’을 짚으며 “우리 섭외한다고 뉴스도 나왔던 거 알고 있나”고 말했다.


이에 이경규는 “짜고 한다고?” 되물었다. 옆에 잇던 한혜진은 “저 논현동 사는데 왜 우리 집은 안 왔냐”고 물었다.


강호동은 “우리가 알고는 안 간다. 우리도 양심은 있다”며 논란을 의식한 듯 해명했다.


제작진은 “‘한끼줍쇼’는 정정당당합니다”라는 자막을 달아 논란을 잠재웠다.


한편, 최근 ‘한끼줍쇼’에는 스타들과 유명인사의 집이 연이어 등장하면서 일부 네티즌들이 ‘사전 섭외’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에 JTBC는 “사전 섭외가 없는 프로그램”이라며 “‘한끼줍쇼’는 한끼 성공 보다 도전하는 과정과 살패가 중요한 관전포인트인 방송이다”고 밝혔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