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해피투게더` 오정연 "국책은행 합격 다음날 KBS 합격통보"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방송인 오정연이 아나운서 지망생 시절 일화를 공개했다.


오정연은 16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 '아나운서국의 문제아들' 특집에 출연, 한석준, 최송현, 오정연, 오영실, 정다은 등과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오정연은 KBS 아나운서실 32기 아나운서로 입사했으나 현재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활동 중이다. 오정연은 "아나운서 시험보면서 시간이 지나니까 닥치는대로 다 면접봤다. 은행, 대기업, 마사회 등 다 봤다"고 말했다.


오정연은 "그런데 여러군데 시험을 보다보니 면접 스킬이 늘더라. 국책은행에서 합격통보를 받고 아나운서 꿈을 접을까 했는데 다음 날 KBS 합격 통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오정연은 "마사회 최종 면접까지도 봤었다. 그런데 거기에서 KBS 면접 때 뵀던 심사위원이 오셨더라. 너무 놀라서 집에서 후회했다. KBS 최종 면접까지도 본 상태였다. KBS에 집중하지 못했구나 하고 자책했다. 그런데 알고 보니 그 심사위원 아나운서분께서 '정연이는 KBS될 거니까 마사회는 떨어뜨리자'고 했다더라"고 털어놨다.


이에 유재석은 "이렇게 고생해서 들어오셨는데 왜 퇴사를 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앞서 오정언은 유재석과 나경은이 만난 것은 자신 덕분이라고 밝히며 나경은과의 인연을 소개했다. 오정연은 "아나운서 지망생 시절 나경은과 MBC 최종 면접까지 함께 올라갔는데 내가 떨어졌다. 저 때문에 이어진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전현무는 “아나운서 시험은 대진운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저도 MBC 최종 면접에서 두 번 떨어진 경험이 있다. 당시 면접을 정말 잘 봐서 합격을 확신하고 있었는데 면접장에서 오상진이 걸어나오더라. 내가 사장이어도 오상진을 뽑겠더라”고 회상했다.


이를 들은 오정연은 “내가 최종면접까지 갔다가 몇 번 떨어진 걸로 유명하다. 1차에서 떨어지면 차라리 괜찮은데 3개월 동안 애태우다가 늘 탈락했다”며 “MBC는 2년 동안 나경은 씨, 이하정 씨 때문에 최종에서 계속 떨어졌었다. SBS는 김주희 씨를 만나 떨어졌다”고 털어놨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