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승리동업자 유인석 추가진술, 성매매 인정..."성접대 전, 어떤지 보려고"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그룹 빅뱅 출신 승리(본명 이승현)와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의 성매매 추가 진술이 공개됐다.


조선일보는 24일 "승리와 동업자 유인석이 2015년 승리 집에서 함께 성매매를 했다는 진술을 경찰이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유인석 전 대표는 지난 2015년 12월 23일 승리의 집으로 성매매 여성을 2명 불렀다. 성매매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마담이 알려준 주소로 가보니 승리와 유씨가 있었고, 한 명씩 초이스(선택)를 받아 각자 방으로 들어갔다"고 진술했다고.


유 전 대표는 경찰에 "다음 날 일본인 사업가 일행에게 불러줄 성매매 여성들이 어떤지 먼저 보려고 불렀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는 줄곧 성매매 여성을 부른 적이 없다며 부인했으나 지난 14일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승리와 유 전 대표는 2015년 12월 방한한 일본인 사업가 A회장 일행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승리는 당시 성접대가 이뤄진 서울의 한 5성급 호텔 숙박비 3000여만원을 당시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법인카드로 결제했다.


경찰은 일본인들이 묵었던 호텔 방에 들어갔던 성매매 여성 10여 명 가운데 승리의 집에서 성매매한 여성도 포함돼 있었던 것을 확인했다. 당시 승리의 집을 찾았던 성매매 여성은 "누가 불렀는지도 모르고 갔는데 승리가 있어서 놀랐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와 유 전 대표는 성매매, 성매매 알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상 횡령,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구속 영장이 신청돼 지난 14일 영장실질심사를 받았았으나 법원은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경찰은 보강 수사를 진행 중이다.


ksy70111@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