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공형진 “주진모와 선긋기? 그렇게 비겁하게 산 놈 아니다”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배우 공형진이 주진모 해킹 사건 당시 ‘선 긋기’를 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해명했다.


23일 방송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한 공형진은 주진모 해킹 사건을 언급하며 “아끼는 후배가 휴대폰 해킹을 당했다. 중국에 있을 때였는데 (해커가) 나한테도 연락 왔다. 바로 신고하고 차단했다. 곧바로 후배랑 통화하면서 수사기관에 넘겼고 ‘무엇보다 범인 꼭 잡아’라고 조언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내가 발뺌하고 선긋기를 한다고 구설수에 오른 거다. 반박 기사를 바로 냈다. 인생을 그렇게 비겁하게 산 놈이 아니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지난 1월 주진모는 휴대폰 해킹을 당해 해커로부터 금전 협박을 당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때 아닌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공형진은 당시 한 인터넷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후배들에게 안 좋은 일이 있어 개인적으로 마음이 아프다“면서도 ”야구단과 골프단에서 같이 활동하면서 잘 지낸 것은 사실이지만 개인적인 사정으로 2012년 야구단을 그만뒀다. 저도 바쁘고 그 친구들도 굉장히 바쁘기 때문에 활발한 교류를 하는 상황이 못 된다“고 밝혀 불똥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선긋기를 하는 게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happy@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