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자연스럽게

한고은 "너무 착한 남편, 날 못 버틸거라 생각"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배우 한고은이 남편 신영수와 첫 만남을 회상하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지난 28일 방송된 MBN '자연스럽게'에서 배우 한고은은 "신영수가 너무 착해서 날 못 견딜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날 전인화는 "한고은 신영수 부부가 101일 만에 결혼했다. 러브스토리가 궁금하다"고 했고, 김종민은 "사람은 사계절은 만나봐야 하는데 한고은 신영수는 101일 만났다. 만나서 결혼까지 하기 쉽지 않은데 어떻게 된 거냐"고 물었다.


한고은은 "40살에 결혼했다. 결혼 전엔 사랑은 호르몬의 장난이라 생각했다. 사랑은 그저 본능으로 하는 거라 느꼈다"며 "내 인생 목표는 결혼이 아니었다. 근데 사람 마음대로 되는 게 아니더라. 난 결혼할 거라 생각 못 했다. 거짓말처럼 시간이 흐른 뒤 결혼해서 앉아 있더라"며 웃었다.


전인화는 "신영수의 어떤 부분이 제일 마음에 들었냐"고 되물었고 한고은은 "너무 착하고 좋은 사람이었다"고 답했다.


한고은은 "솔직히 너무 착해 나를 못 버틸 거라 생각했다. '넌 나보다 좋은 사람을 만나'라고 했다. 나한테서 빨리 도망가라고 호르몬 과다라고 했다"고 회상했다.


신영수는 "진짜 그랬다. 한고은이 '당하고 있어. 후회하지 말고 빨리 가'라고 했다. 그래서 내가 '아닙니다'라고 했다"고 밝혔다. 한고은은 "친구들이 신영수를 보고 '야 이 사람이야'라고 하더라. 그래서 물 흐르듯이 순리대로 결혼했다"고 덧붙였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kiki2022@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