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미, 남편 주영훈과 관계 걱정하는 누리꾼에 "잘 지내…걱정 감사"

[연예]by 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배우 이윤미가 주영훈과 관계를 걱정하는 누리꾼의 말에 "잘 지낸다"고 말했다.


이윤미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청청패션으로 하루종일 스케줄 가득했는데 친정부모님 덕분에 마음 편히 일 잘보고 들어왔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이윤미의 모습과 아이들을 돌봐준 친정 부모님의 모습이 담겼다.


이에 한 누리꾼은 "애들 아빠는 어디있냐"면서 "부부끼리 문제있냐. 너무 답답하다. 안보여서"라고 묻는 댓글을 남겼다. 이윤미는 "잘지내고 있다"면서 "애들 아빠는 비공개 계정이라 그렇다. 걱정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주영훈 역시 "전 잘 있다"고 답글을 남겼다.


한편 이윤미는 주영훈과 지난 2006년 결혼해 슬하에 세 딸을 두고 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이윤미 SNS

2020.05.26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의 문화, 연예 정보 뉴스사이트 '스타투데이' 입니다.
채널명
스타투데이
소개글
매일경제의 문화, 연예 정보 뉴스사이트 '스타투데이' 입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