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문성근 “오달수 엄청 때리더니…‘혐의없음’은 본인이…”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배우 문성근이 오달수의 스크린 복귀 소식을 전하며 언론의 보도 행태를 꼬집었다.


문성근은 지난 12일 자신의 트위터에 “엄청 때리더니, ‘혐의 없음’은 본인이 보도자료 내는 수 밖에 없는 거구나”라고 비판한 후 오달수가 경찰로부터 성추행 혐의 관련 ‘혐의 없음’ 판단을 받았다는 지난해 기사를 링크했다.


지난 2018년 ‘미투’ 의혹 당시 쏟아진 기사량과 대조적으로 '혐의 없음' 결론이 난 기사량이 현저히 적어 이를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오달수의 소속사인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8월 보도자료를 내고 “배우 오달수는 그간 공인으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긴 자숙의 시간을 보내다”며 “저희는 올해 초 경찰청으로부터 내사 종결을 확인 했고 혐의 없음에 대한 판단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 후에도 복귀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웠으나 최근 고심 끝에 독립영화에 출연 하기로 했다”며 “배우가 조심스럽게 본연의 연기 활동을 이어 나가려고 하는 만큼 부디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오달수는 1년 반 동안 칩거하다 ‘혐의 없음’ 판단을 받고 독립영화로 스크린 복귀를 선언했다. 오달수가 복귀작으로 선택한 ‘요시찰’은 감옥에서 일어나는 사건들을 그려낼 예정이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happy@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