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비디오스타` 양치승 "갑질논란 유포자 사과, 운동으로 응징"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양치승 관장이 갑질 논란 유포자를 운동으로 응징했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전지적 본인 시점 특집 '이 구역의 조물주는 나야 나'로 꾸며진 가운데 장광&미자 부녀와 양치승&김동은 체육관 패밀리가 출연했다.


이날 양치승은 임금체불과 갑질 논란에 대해 “(직원이) 자기만의 생각으로 글을 올렸다. 일한 날짜나 맞는 게 하나도 없다. 그 친구도 '잘못 올렸구나'하고 내리고 사과하고 갔다. 이틀 일한 건 훨씬 많이 줬다"라고 해명했다.


양치승은 "지워지지 않고 떠돌아다니는 게 있더라. 그걸 누가 보고 악의적으로 유포했고 폭발적으로 화제가 됐다. 그 주에 방송과 광고가 있었는데 전부 취소됐다"며 루머로 인한 피해를 전했다.


김숙은 "그 유포자를 특별하게 응징했다던데 그게 뭐냐"라고 물었다.


양치승은 "퇴근하려고 하는데 누가 오더니 '제가 유포했습니다'라고 찾아왔더라. 그런데 그 친구 다리가 제 팔뚝보다 얇더라. 처음에는 법적으로 해결하려고 했는데 '이 친구 운동시켜야겠다'라고 마음이 바뀐 거다"라면서 "운동복 갈아입히고 스쿼트 시켰다. 한 세트 하고 토하려고 하더라"라고 유쾌하게 말했다. 이어 "저는 이 친구들이 실수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여 대인배 면모를 보였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해정 인턴기자] stpress1@mkinternet.com


사진|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