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하리수 “전성기 때 하루 수입 1억, 대시 연예인 70명”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가수 겸 배우 하리수가 사랑과 재혼, 수입에 관한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전했다.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는 ‘하리수가 직접 밝힌 루머와 진실 남친과 재혼? 하루 수입 1억? 인터뷰’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돼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이 영상에서 하리수는 “전성기 때 하루 1억 수입이 사실이냐”는 질문에 “그렇다. 행사 2개 뛰면 1억을 벌었다”고 말했다.


하리수는 “과거로 다시 돌아간다면 커밍아웃을 하겠냐”라는 질문에 “그럴 것”이라며 “다시 태어난다면 트랜스젠더가 아닌 여자로 태어나고 싶다. 커밍아웃 이후 힘들었지만 잃은 것보다 얻은 게 더 많았다”고 밝혔다.


특히 하리수는 과거 연예인들 사이에서 높은 인기를 모은 것과 관련, ‘대시했던 연예인이 100명 이상이었나’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100명은 아니고 70명 이상은 된 것 같다”고 솔직하게 답해 눈길을 모았다.


하리수는 “톱급 연예인도 당연히 있었다. 데뷔 전에도 인기 많았다. 그땐 트랜스젠더인지 모르고 접근하는 분들이 많았다. 모른 채로 만남을 이어가다 ‘하리수’로 활동하면서 그분을 만났는데, 저는 몰라봤는데 ‘예전에 저랑 식사한 적 있지 않느냐’고 먼저 묻더라”고 후일담을 전했다.


하리수는 현재 이상현 사업가 남친과 열애 중이다. “궁합도 안 본다는 4살 연상 사업가로 키가 180cm다. 듬직하고 멋있는 남자”라고 소개한 그는 재혼에 대한 질문에 “반반이다. 연애는 연애, 결혼은 결혼이다. 결혼 생활에 대해 좋은 것도 있지만 연애만 굉장히 좋은 게 있다. 요즘 인기 드라마인 ‘한번 다녀왔습니다’에서의 그런 느낌이라고 생각하면 좋을 것 같다”고 답했다.


하리수는 MBN 예능 ‘보이스트롯’에 출연 중이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happy@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