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우다사3’ 김용건 “아들 하정우·차현우, 황신혜와 커플이라니 대박이라며…”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김용건-황신혜가 뒤늦게 찾아온 운명 같은 만남에 설렘을 드러내, ‘뜻밖의 커플’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9일(수) 밤 11시 첫 방송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에서 두 사람은 데뷔 후 처음으로 호흡을 맞추는 소감과 인연을 털어놓는다.


김용건은 1967년, 황신혜는 1983년 데뷔해 그동안 수많은 작품에서 왕성히 활동해왔다. 하지만 한 작품에서 만난 인연은 없다. 이에 ‘우다사3’ 출연 제안에 놀라워하면서도 흔쾌히 응했다고.


‘우다사3’ 첫 회에서 김용건, 황신혜는 ‘우다사3’ 출연자들과 함께 첫 회식 자리를 가진다. 이 자리에서 김용건은 “내 짝꿍이 황신혜라는 이야기를 듣고 잠을 못 잤다”며 설렘을 드러낸다.


황신혜는 “너무 보고 싶었던 분이어서, ‘뜻밖의 커플’이 되면 너무 재밌겠다고 생각했다”며 맞장구쳤다.


첫 단체 회식 후, 두 사람은 서울 인근의 한 카페에서 둘만의 데이트를 즐긴다. 화이트 셔츠에 청바지 차림으로 한껏 멋을 낸 김용건은 여신미모 황신혜의 등장에 함박 웃음을 지으며 꽃다발을 선물한다. 이어 ‘뜻밖의 커플’ 출연을 결정하고 주위의 반응이 어땠는지를 이야기하다가 자연스레 자녀 이야기를 꺼낸다.


황신혜는 “딸(이진이)이 항상 엄마가 좋은 남자친구 만났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래서인지 딸이 (‘우다사3’ 출연을) 제일 좋아했다”고 말한다. 김용건은 “우리 아들들은 황신혜 씨와 짝꿍이 된다고 하니 ‘대박’이라면서 믿지 못하는 눈치였다”며 웃는다.


자녀들의 전폭적인 지지(?)하에 ‘뜻밖의 커플’이 된 두 사람은 각자의 이상형, 이성 친구가 생기면 하고 싶은 데이트 로망 등을 이야기하며 웃음꽃을 피운다. ‘22년차 혼밥러’라고 밝힌 김용건은 “엄마처럼 푸근한 사람이 이상형”이라고 고백하고, 황신혜는 “내가 (그 이상형) 해줄게요”라고 답해 ‘달달’ 케미를 폭발시킨다.


늦은 나이에 만난 만큼, “다닐 수 있을 때 다니고, 먹을 수 있을 때 먹는” 인생을 즐기고 싶다는 두 사람은 공통된 로망인 ‘캠핑카 데이트’를 실현하기 위해 행동에 나선다. 과연 두 사람이 ‘뜻밖의 커플’을 통해 보여줄, 새로운 인생 여행이 어떤 모습일지 기대감이 커진다.


한편 폭발적인 화제성으로 시즌3까지 이어진 MBN 간판 예능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은 김용건-황신혜, 탁재훈-오현경, 이지훈-김선경, 현우-지주연 등 네 쌍의 커플이 각각의 ‘부캐’를 만들어 ‘한 집 살이’를 하는 모습으로, 차원이 다른 웃음과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9일(수) 밤 11시 첫 방송한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happy@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