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나영석 연봉, 상반기 보수 10억 이상…CJ 오너 일가보다 높다?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CJ ENM 나영석 PD의 연봉이 다시금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달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나영석 PD는 올해 상반기 1억3900만원, 상여 8억8000만원 등 총 10억1900만원을 받았다.


연봉이 아닌 상반기 보수로만 10억원 이상인 것. 이는 CJ 오너 일가인 이재현 회장과 이미경 부회장을 뛰어넘는 액수다. 이 회장은 급여 8억3100만원, 상여 6900만원 등 상반기에 9억을 수령했고, 이 부회장은 급여 9억 2300만원과 상여 7700만원 등 10억원을 받았다.


CJ ENM 측은 “사업 부문의 매출과 영업이익 지표 및 제작 콘텐츠의 시청률, 화제성, 콘텐츠 판매액 등 계량 측정 지표 등에 기준해 콘텐츠 제작 성과를 반영했다”며 “업무 전문성과 PD직군 코칭 및 사업 기여도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상여금을 산정했다”고 설명했다.


올 상반기 CJ ENM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이는 이명한 상무다. 급여 1억 5200만원과 상여 10억 6400만원 등 총 12억 1600만원을 수령했다.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연출한 신원호 PD역시 급여 1억 3900만원과 상여 6억 3500만원 등 상반기에만 7억 7400만원을 받았다.


나영석 PD는 과거 ‘연봉 40억원설’로 크게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지난해 4월 공개된 CJ ENM의 2018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나영석 PD는 2018년 급여 2억1500만원에 성과급·명절상여 등을 포함한 상여금 35억1000만원 등을 받았다. 이 급여와 상여금은 지난해 7월1일 CJ E&M이 CJ오쇼핑과 합병해 CJ ENM으로 사명을 변경한 이후에만 해당되는 내용으로 나영석 PD의 2018년 한 해 보수 총액은 40억7600만원이었다. 당시에도 27억2700만원을 받은 이재현 CJ 그룹 회장의 보수 총액보다 높은 액수였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shinye@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