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

편승엽 "힘들었던 과거사건, 내가 부족했다 생각"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가수 편승엽이 과거 힘들었던 일에 대해 언급했다.


27일 방송된 KBS2 ‘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에서는 가수 편승엽이 출연했다.


편승엽은 한동안 매체에서 모습을 볼 수 없던 것에 대해 “몇 년 동안 트로트 부문에서 일 위도 했는데, 기억하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너무나 큰 시련의 길을 걷게 한 사건이 있다. 힘들었다. 그 일 때문에 방송을 떠나서 그야말로 속세에서 살았다. 일반 무대는 섰다. 생활해야 하니까 일을 안 할 수는 없었다. 무대에 서면서 마음 수양을 했다”고 말했다.


또한 편승엽은 “시작도 제가 원했던 삶이고 그런 삶을 선택했다. 끝은 제 의지대로 된 것은 아니다. 제가 원한대로 인생이 펼쳐지지 못했지만, 모든 게 내 잘못이라고 하고 싶다. 그런 순간이 왜 왔는지 다시금 생각해도 답답한데, 내가 부족했다고 생각하는 것이 좋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편승엽은 두번째 부인인 故 길은정의 직장암 투병에도 불구, 1996년 결혼해 화제가 됐다. 하지만 7개월 만에 이혼해 세간의 관심을 받았다. 6년 뒤 길은정은 인터넷상에 공개일기를 썼고, 기자회견을 통해 편승엽을 향한 비방과 사기 결혼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편승엽은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법적으로 맞섰고 승소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skyb1842@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