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또 논란…부동산 현실 풍자 VS 현 정부 저격? `갑론을박`

[연예]by 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논란의 아이콘'이 된 웹툰작가 기안84가 이번에는 문재인 정부 저격 논란에 휘말렸다. 웹툰 '복학왕'에 등장한 부동산 소재 에피소드 때문이다.


지난 10일 업로드 된 웹툰 '복학왕' 317호 '부동산 1화'에는 신축 아파트를 분양받기 위해 청약 접수를 하는 주인공 우기명의 모습이 그려졌다.


청약 현장에서 우기명이 만난 친구 김두치는 부동산 관련 신랄한 멘트를 한다. 김두치는 "만약 이 아파트를 분양받으면 실제 호가는 최대 10억이다. 나는 떨어질 줄 알고 집을 안 샀다. 그런데 결국에 집값이 올랐다. 집 산 사람들만 돈을 번다"고 말했다.


김두치의 말에 옆에 있던 사람이 "이제 거품이 터질 타이밍이다. 지금 집값은 정상이 아니다"고 조언하자 김두치는 "그 거품 언제 터지냐"며 소리를 지른다.


이를 두고 다수 누리꾼들은 천정부지로 솟아 내려올 줄 모르는 부동산 가격에 시름하는 다수 시민의 목소리가 김두치의 대사에 반영됐다는 반응을 보이며 현 부동산 현실을 풍자한 내용이라는 댓글을 달고 있다.


해당 회차는 세태를 반영한 에피소드라는 반응을 얻고 있지만 이같은 내용이 화제가 되면서 지난 에피소드 속 장면들이 뒤늦게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6일 공개된 '복학왕' 312화 '두더지 2편'에 등장한 장면 중 "가끔은 기가 막힌다… 이렇게 열심히 일해도 집 살 길은 보이지가 않는 게"라는 대사와 함께 '달' 그림이 그려진 부분이 문제가 되고 있는 것.


일부 누리꾼들은 해당 장면에 등장한 달이 문재인 대통령을 의미하는 게 아니냐며 기안84가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저격한 것이라는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한편 기안84는 2008년 웹툰 ‘노병가’로 데뷔한 웹툰작가로 ‘패션왕’ ‘복학왕’ '보세왕' '체육왕' '썬데이 상담소' 등을 연재하며 히트시켰다.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로 대중적 인기를 더한 그는 지난해 11월 서울 송파구 석촌동 소재 40억원 대 건물을 매입한 '건물주'이기도 하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psyon@mk.co.kr

2020.11.12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의 문화, 연예 정보 뉴스사이트 '스타투데이' 입니다.
채널명
스타투데이
소개글
매일경제의 문화, 연예 정보 뉴스사이트 '스타투데이' 입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