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노는언니` 서효원, 은퇴 시기 고민?…"박수칠 때 떠나는게 맞을까?"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E채널 방송화면 캡처

'노는언니' 서효원이 은퇴 시기 고민을 밝혔다.


17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에서는 서효원이 자신의 고민을 진솔하게 전하는 시간이 그려졌다.


이날 서효원은 자신의 속내를 전했다. 그는 "몸은 예전같지 않잖아요. 아직 운동을 더 해야할지 다른 길을 가야할지 그게 제일 어렵다"고 전했다. 이어 서효원은 "아직 탁구는 좋은데 슬럼프가 올때는 이렇게 올라올 수 있어 이런 집착이 생기더라"고 덧붙였다. 이에 박세리는 "몸이 이미 말해주고 있을것이다"고 조언했고, 서효원은 "박수 칠 때 떠나라고 하는 사람도 있고, 도전 하고 싶을 때까지 하라는 사람도 있어서 더 고민된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곽민정은 공감하면서 "너무 무너지면서 은퇴해서 그런지 1-2년 빨리할걸 그랬나 싶을 때가 생기더라. 그 때 너무 힘들어서 어쩔 수 없더라"고 조언했다. 박세리도 "내가 준비가 되었을 때 내려가야한다"고 위로했다. 서효원은 "같이 게임도 하고 먹는 것도 엄청 먹고, 기분이 좋았다"며 함께한 시간을 추억했다.


한편, '노는언니'는 여성 스포츠 스타들이 도전하며 '놀아보는' 세컨드 라이프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만날 수 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조상은 객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