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옥문아들’ 송은이, “드럼 치는 모습 너무 멋있어” 10년째 강민혁 ‘찐팬’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옥탑방의 문제아들’ 씨엔블루의 정용화와 강민혁, 이정신이 출연했다.


17일 방송된 KBS2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씨엔블루의 정용화와 강민혁, 이정신이 출연해 신곡 공개와 함께 군 시절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이날 김용만은 “오늘 오는 친구들이 한두 가지 일을 하는 사람이 아니다. 셋다 사기캐다. 기본적으로 서너 가지를 잘 한다”라고 소개했다.


이어서 씨엔블루의 정용화, 이정신, 강민혁이 등장했다. 씨엔블루는 세 명의 멤버 모두 노래는 물론이요 악기, 작사와 작곡뿐만 아니라 연기까지 가능한 꽃미남 밴드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세 명은 예능으로 4년 만에 완전체로 모였다고 말했다. 이에 정형돈이 “4년 동안 뭐하고 지냈냐”라고 물었다. 이에 정용화는 “전역한지 1년 됐다”고 전했고, 이정신과 강민혁은 동반 입대해서 올 3월에 제대했다고 근황을 전했다.


특히 MC 송은이는 데뷔 시절 첫 라디오 때부터 강민혁을 좋아했다면서 '민혁 바라기'임을 드러내며 핑크빛 분위기를 만들었다. 이에 정형돈이 “민혁이 쓰레기도 못 내놨다더라. 은이 누나가 DNA도 가져갈까 봐 소각한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특히 송은이는 민혁을 면회 가려 했지만 "민혁이가 이유는 얘기 안 해주고 그날은 안 될 것 같더라"고 면회 거부 사연을 털어놨다. 이에 정형돈이 "면회가 안 되려면 진돗개나 데프콘 정도(?) 발령됐을 때 아니냐"고 저격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민혁은 “외출이 안 되는 시기였다”고 해명했다.


이어서 김용만이 “왜 유독 민혁이만 좋아하냐”고 물었다. 이에 송은이는 “셋 중에서 너무 조용해서 마음이 가더라”면서 “뒤에서 드럼을 치는데 너무 멋있었다”고 답했다. 또한 송은이는 최애 동생인 민경훈과 강민혁 중 선택하라고 하자 “다르다. 경훈이를 남자로 생각해 본 적 없다”라고 10년째 '민혁 바라기'로 직진 애정을 표했다.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