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강부자 남편 이묵원 누구?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강부자의 남편 이묵원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강부자가 파란만장했던 결혼생활을 언급하면서 이묵원에 대한 궁금증 또한 높아지고 있는 것.


18일 방송된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남해 세 자매와 인연이 있는 특별한 손님 국민 배우 강부자가 남편 이묵원과 함께 남해 하우스를 찾았다.


KBS 2기 공채 탤런트 데뷔 동기인 이묵원과 1967년 부부의 연을 맺고 53년간 결혼 생활 중인 강부자는 그 비결을 ‘인내’라고 밝혔다.


이묵원 역시 아내 강부자처럼 성우 겸 배우 출신이다. 한양공업고등학교 졸업 후 중앙대학교 연극영화학과를 졸업했다. 1961년 MBC 문화방송 라디오 방송 특채 성우로 데뷔해 배우로 활발하게 활동하기도 했다. 1962년 서울중앙방송 공채 탤런트로 활동하면서 ‘수사반장’ ‘전원일기’ ‘제1공화국’ ‘사모곡’ ‘옥녀’ ‘삼김시대’ 등의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 선 굵은 연기를 보여줬다.


이번 방송에서 강부자는 남편이 여러 번 바람까지 피웠다고 언급하며 “외도 상대인 여자가 나한테 와서 인사해도 아무렇지도 않게 받아들였다. 그저 인내하며 아이들을 생각하며 53년간 가정을 지켰다”고 털어놨다.


우여곡절이 많았음에도 두 사람은 여전한 부부금슬을 자랑하며 여러 방송에 동반 출연 중이다.


2017년 한 방송에서 금혼식 장면을 공개하기도 했는데, 당시 강부자는 “남편이 이제 나이 80이 넘었는데, 아직도 스키를 왕왕 탄다. 눈만 오면 스키 탈 생각을 한다”며 아직도 청년 같은 남편의 액티브함을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 부부는 정말 많이 싸웠다. 하지만 철칙은 절대 친정에 안 가고 각방 안 쓴다. 무조건 그 자리에서 화해한다”며 부부싸움 후 해결 방법도 덧붙였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happy@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