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우리 이혼했어요

선우은숙 "이영하, 여배우와 골프 치러 가…너무 싫었다"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배우 선우은숙이 이영하에게 여배우 골프 사건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4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선우은숙과 이영하의 여행 마지막날 이야기가 그려졌다.


선우은숙은 이영하에게 “내가 아무 이유 없이 (한 여배우에게) 미움을 받았고 그것 때문에 방송국도 가기 싫을 정도였던 것 알지?”라며 “나는 불편하다고 몇 번을 이야기했는데 당신은 들어주지 않았다. 자기는 2013년까지 그 사람과 같이 작품도 하고 만나기도 하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또한 선우은숙은 “어느 날은 아줌마가 그 여자가 우리 집 앞에 와 있다고 하더라. 한 차로 골프를 가기로 했다더라. 그 여자도 미워죽겠고, 자기도 내 집앞에서 남의 신랑이랑 차를 타고 가는지 싫었다. 지금은 이영하의 한 삶이니 받아줄 수 있는데, 어리고 철없을 때는 그 여자도 싫지만 자기도 너무 싫었다”고 토로했다.


선우은숙은 “만약에 나 저 사람 싫고 안 맞아서 상대하기 어렵다고 하면 나 보는데 만이라서도 지금은 자제해줄 생각이 있냐”고 물었다. 이영하는 “사람이 사회적 동물 아니냐. 물론 싫을 수 있다. 그런데 선우은숙에게만 그런 게 아니다. 그분은 어리고 예쁜 여자한텐 다 그랬다”고 해명했다.


선우은숙은 “난 당시, 방송국을 그만두고 싶었다. 둘째 상민이가 왜 태어났냐. 그 여자가 날 너무 괴롭혀서 방송국을 그만둘 수 없으니까. 좀 쉬면서 아이를 키워야지 했다”고 고백했다.


선우은숙은 “난 그렇게 큰 상처인데, 자기는 계속 만나고 다녔다. 그 여자에 대한 미움도 없다. 그 여자의 말은 중요하지 않고 들을 필요도 없다. 당신 이야기를 듣고 싶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영하는 “난 그렇게 심각한 것도 몰랐다”며 “이제 감정이 없다며, 그 마음이 세월 속에 용해가 된 거다. 걔가 나쁘다고 해줬으면 좋겠냐”고 말했다. 선우은숙은 결국 방으로 돌아갔고, 눈물을 흘렸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skyb1842@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