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요미 "독특한 목소리? 처음엔 왜 꾸며내냐는 말 들어"

[연예]by 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요요미가 자신의 독특한 목소리에 대해 말했다.


7일 방송된 KBS2 ‘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에는 가수 요요미가 출연했다.


요요미는 이름 요요미의 뜻에 대해 “이름 들어보면 캐릭터도 떠오르지 않나. 그런데 요요가 한자어다. 어여쁘고 아릅답다는 뜻이다. 여기에 마음까지 아름다워지라고 아름다울 미를 붙여줬다. 대표님이 지어준 이름”이라고 말했다.


또한 요요미는 독특한 목소리에 “사람들이 처음에는 닭살 돋고 왜 목소리를 편하게 내지 꾸미면서 내냐고 하더라. 헬륨가스 먹은 목소리라고 했다. 지금은 이제 오히려 좋아해 주더라. 요요미 목소리가 원래 저렇다고 해주더라. 진짜 이런 목소리”라고 설명했다.


요요미는 좋아하는 별명에 대해 “제일 마음에 드는 건 해피 바이러스다. 저에게 딱 맞는 별명이다. 팬이 저희 대표님에게 휴대전화로 문자가 왔다. 팬 분이 우울증이 있었는데 제 모습을 보고 고쳤다는 말에 해피 바이러스를 별명이 너무 좋더라”고 밝혔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skyb1842@mk.co.kr

2020.12.07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의 문화, 연예 정보 뉴스사이트 '스타투데이' 입니다.
채널명
스타투데이
소개글
매일경제의 문화, 연예 정보 뉴스사이트 '스타투데이' 입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