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뽕숭아학당` 영탁 "겨울하면 아픈 이별 떠올라...국밥 먹고 헤어졌다"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트로트 가수 영탁이 겨울하면 아픈 이별이 떠오른다고 밝혔다.


지난 30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뽕숭아학당'에는 멤버들이 겨울하면 생각나는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영탁은 "겨울하니까 생각나는 게 아픈 이별을 했던 기억이 떠오른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나는 이렇다 할 활동이 없는 연습생 처지였고, 상대 부모님께서는 안정적인 직장을 가진 (딸의) 짝을 원하셨다"라고 말을 이었다.


영탁은 "그래서 마지막으로 만나자고 했다. 만나니까 그 친구가 '우리는 이제 아닌 것 같다'라고 말하더라. 그래서 내가 갈 때 헤어지더라도 국밥은 먹고 가자고 말했다. 국밥을 먹으면서 서로를 딱 보는데 눈물이 흐르더라. 별 말은 안해도 쳐다보면 느낌이 있잖나. 우리 둘다 서로 노력은 했으니까. 그랬는데도 안되니까. 나중에 그 친구가 짝을 찾았다는 소식을 들었다"라며 아픈 이별을 회상했다.


이야기를 마친 그는 가수 박민규의 노래 '겨울이야'를 애절하게 열창했다. 영탁이 자신의 이별 경험을 토대로 직접 작사한 발라드곡이었다.


한편,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뽕숭아학당'은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예지 인턴기자] stpress1@mkinternet.com

사진|TV조선 '뽕숭아학당'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