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2' 오영주 "성형? 하나도 안 해…나는 자연 사람"

[연예]by 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하트시그널2' 출연자 오영주가 성형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난 6일 오영주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오영주'에서는 '어렸을 때 어떻게 컸어요? (feat. 유학 이야기, 짝사랑 썰, 나의 학창 시절 이야기)ㅣMY CHILDHOOD'라는 제목의 영상의 게재됐다.


이날 오영주는 "어떤 콘텐츠를 찍을지 고민하다가 추억의 상자를 가져왔다"라며 과거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오영주는 자신의 태어났을 때 사진을 공개하며, 이와 관련된 에피소드를 털어놓았다. 그는 "너무 웃긴 게 엄마, 아빠가 되게 진하고 이목구비가 뚜렷하게 생겨서 아기가 태어나면 너무 예쁠 줄 알았다고 했다"라며 "그런데 아기를 보니 너무 못 생겼다더라. 그래서 엄마가 진지하게 의사 선생님한테 '죄송한데 아기가 바뀐 것 같다. 우리 아기일 리 없다'라며 실망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중학교 1학년부터 3학년까지, 2년간 인도 국제학교를 다니게 된 계기를 설명하며 "어떻게 보면 그때 사춘기를 보냈는데 많은 일들이 있었다. 그때 짝사랑하던 오빠도 있었다. 밸런타인데이 때 초콜릿이랑 편지를 줬는데 이루어지지 않았다. 그때 나의 감수성이 폭발했다"라고 회상했다.


중학년 3학년 때 복학한 이후, 한국 여고에 진학했다는 오영주. 그는 자신의 친구와 함께 추억을 되짚기 시작했다. 오영주 친구는 "여고니까 체육 선생님이 인기가 되게 많았다"라며 "츤데레 스타일이신 젊은 선생님이 계셨는데, 영주가 되게 좋아했다. 츤데레 스타일을 좋아했던 것 같다. 혼자 마음 앓이를 했다"라고 폭로했다. 이를 듣던 오영주는 "선생님 왜 그렇게 괜히 까칠하게 하시고 뒤에선 잘해주셨냐. 그게 수법이셨죠"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오영주는 고등학교 당시 닭갈비집에서 반팅을 했던 기억을 언급하며 "언제부터인지 모르겠는데 목소리에 대한 컴플렉스가 있었다. 하도 사람들이 '넌 목소리가 왜 이렇게 허스키하냐'고 물어봤었다. 반팅을 하는데 제 목소리를 들으면 남자들이 안 좋아할 거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닭갈비 먹을 때도 말을 안 했다. 신비주의였다"라고 고백했다.


이후 오영주의 과거 사진을 보던 오영주 친구는 "영주는 옛날이나 지금이나 똑같다. 성형을 하나도 하지 않았다"라고 인정했다. 이에 오영주는 "자연 미인 아니고 자연 사람이다"라고 겸손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오영주는 지난 2018년 종영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하트시그널 시즌2'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오는 17일 첫 방송되는 채널A 예능 프로그램 '프렌즈'에 출연한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효원 인턴기자]​ stpress2@mkinternet.com

사진ㅣ유튜브 '오영주' 화면

2021.02.09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의 문화, 연예 정보 뉴스사이트 '스타투데이' 입니다.
채널명
스타투데이
소개글
매일경제의 문화, 연예 정보 뉴스사이트 '스타투데이' 입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