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암 불행해"…'친절한 진료실' 희화화·조롱 사과 "수정할 것"

[연예]by 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친절한 진료실' 측이 갑상선암을 희화화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15일 JTBC 시사교양 프로그램 '헬로 마이 닥터 친절한 진료실'(이하 '친절한 진료실') 측은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친절한 진료실 제작진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제작진은 "2021년 3월 15일 월요일 방영된 갑상선암 내용과 관련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본 방송 내용 중 갑상선암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신중하지 못한 진행으로 불쾌함을 느끼셨을 분들과 특히 갑상선암 환우분들과 그 가족 친지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립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갑상선암이 착한 암이 아니라는 정보를 제공하고자 갑상선암의 종류를 설명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좀 더 신중한 태도를 보였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가볍게 다루어진 점, 다시 한 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문제가 되는 내용은 전면 수정하여 바로 잡도록 하겠습니다"라며 "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고 진정성 있는 방송을 제작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방송분에서는 갑상선암에 대해 이야기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MC를 맡은 김현욱 아나운서는 유두암, 여포암, 미분화암, 수질암 등 갑상선암의 종류에 대해 나오자 말장난을 하며 병명을 조롱했다. 특히 갑상선암 환자들이 수술을 받은 뒤 평생 호르몬 약을 복용해야하는 것에 대해 "수술까지 했는데 약 복용이라니 얼마나 불행하냐"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시청자 게시판에 "갑상선암 환자다. 저는 불행한건가", "프로그램의 취지가 대체 뭐냐", "불쾌감을 넘어 눈물이 난다", "평생 약 먹어야하는 불행한 사람이 바로 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불만을 드러냈다.


사과문이 공개된 이후에도 시청자들은 "갑상선암이 착한 암이 아니라는 정보는 어디에 있나", "제작진 사과로 퉁치려고 하지 마라. MC들은 왜 사과 안하나", "다시보기 삭제하라"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JTBC 방송화면 캡처

2021.03.16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의 문화, 연예 정보 뉴스사이트 '스타투데이' 입니다.
채널명
스타투데이
소개글
매일경제의 문화, 연예 정보 뉴스사이트 '스타투데이' 입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