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집' 정상훈 "조정석, 펑펑 울면서 와 달라고 전화 와…"

[연예]by 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정상훈이 절친 조정석을 언급했다.


17일 방송된 JTBC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이하 서울집)에서는 정상훈 송은이가 사우디의 건축 양식에 공유 숙박업을 품은 집을 방문했다.


정상훈은 마당에 놓인 집주인의 자전거를 발견했다. 정상훈은 자신이 돈 모아 산 첫 자전거 모델과 같다며 “정상화와 둘이 살 때였다. 그때 조정석 씨가 갑자기 전화가 와서 펑펑 울면서 편의점 앞에서 술을 먹고 있다고 빨리 오라고 하더라”고 과거 일화를 언급했다.


이어 정상훈은 대학로에서 여의도까지 가기 위해 자전거를 탔다고 밝혔다. 그는 “너무 머니까 중간에 택시로 갈아탔다. 딱 내려서 (조정석에게) 왜 우냐고 했는데, 택시에 자전거를 놔두고 온 거다. 그때부터 제가 울기 시작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정상훈은 “이 자전거 보면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른다”며 “15일 된 자전거였다. 결국 못 찾았다”고 말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skyb1842@mk.co.kr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2021.03.18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의 문화, 연예 정보 뉴스사이트 '스타투데이' 입니다.
채널명
스타투데이
소개글
매일경제의 문화, 연예 정보 뉴스사이트 '스타투데이' 입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