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텔리뷰

'인간극장' 93세 의사 한원주, 딸이 밝힌 '진짜 장수비결'

by스포츠투데이

'인간극장' 93세 의사 한원주, 딸

'인간극장' 93세 닥터 한원주의 딸 김명화가 어머니의 장수 비결을 밝혔다.


24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은 '93세 닥터 한과 인생 병동' 3부로 꾸며졌다. 남양주에 위치한 요양병원의 닥터, 한원주(93)에 대한 이야기다.


이날 한원주의 딸 김명화(65)는 어머님의 건강 비결을 묻자 "정신력이 아닐까 싶어요"라고 답했다.


이어 "정말 정신이 정확하다. 새벽 일곱 시 반에 일어나고, 저녁에 열한 시 주무신다. 자기가 하는 일에 대해서 정신력으로 별로 움직임 없이 항상 평상심을 유지해 할 일을 한다. 굉장히 규칙적"이라고 전했다.


김명화는 "저 정도 연세가 되면 머리에도 노화가 온다. 엄마는 기억력 이런 게 정말 좋으세요. 저보다도 나이가 굉장히 많으신데, 더 정확하고 바르시다. 기억력도 좋다. 정신력으로 다 되는 건 아니지만 희안하다"고 말했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