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남편은 사업실패→♥강경준은 불륜 의혹...9년만에 최대 피해자 된 장신영

[연예]by 텐아시아


텐아시아

텐아시아 DB

사랑에 속고 돈에 울었다. 첫 번째 남편과의 혼전임신과 이른 결혼, 그리고 빨리 찾아온 이혼. 다시는 사랑할 수 없을 것 같았지만 장신영에겐 운명 같은 두 번째 사랑이 찾아왔다.


동료 배우 강경준은 장신영은 물론 그의 아들까지도 지극정성으로 케어했다. 덕분에 이미지로 먹고사는 연예계에서도 사랑꾼으로 통했다. 가정적인 남편, 가족밖에 모르는 남자로 각종 예능 프로그램을 평정했다.


장신영과 강경준은 둘째 아들까지 출산하며 단란한 네 가족을 이루었다. 강경준의 어머니 역시 첫째 손자 정안 군을 새 식구로 따뜻하게 맞아주었다. 이들은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도 출연하며 사랑꾼 가족의 이미지에 한 스푼 더했다.


텐아시아

텐아시아 DB

행복만 할 것 같았던 이들 가족과 그들을 바라보던 대중에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3일 강경준은 지난해 12월 상간남으로 지목돼 5000만원의 손해배상청구소송에 휘말렸다고 밝혀졌다. 고소인은 강경준이 A씨가 유부녀라는 사실을 알았고, 이를 증빙할 증거도 제출했다고 한다. 강경준과 A씨는 같은 부동산 중개업체 S사에서 재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강경준은 오해가 있었다고 해명했지만, 곧바로 8일 강경준과 A씨의 텔레그램 문자 내용이 공개됐다. 강경준은 A씨를 향해 "안고싶네" "사랑해" "난 자기랑 술안먹고 같이 있고 싶옹. 술은 핑계고"이라며 연인과 다름없는 사랑 표현을 했다. 또 A씨가 강경준에게 뭐하냐고 묻자 "자기 생각"이라며 달콤한 멘트를 날렸다. 더불어 A씨를 향해 옆자리를 비워두라며 애정어린 요구도 더했다.


오해라고 하기엔 이미 그의 플러팅은 차고 넘쳤다. 이미 아이까지 있던, 결혼 실패의 아픔이 있던 장신영을 단숨에 안아주었던 강경준이기에 대중의 충격은 말하지 못할 정도로 컸다. 평소 그의 팬이 아니었던 이들에게까지 엄청난 충격으로 다가왔다.


강경준의 상간남 의혹 불똥은 장신영이 전남편과 사이에서 낳은 아들인 첫째 정안 군에게도 떨어졌다. 정안 군은 배우 지망생으로, 김한솔 PD 제안을 받고 KBS 2TV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 엑스트라 관청 신하로 연기 도전에 나섰다. 그러나 이번 사건으로 등장 분량이 최소화될 예정이다.


텐아시아

텐아시아 DB

이미 장신영은 첫 번째 결혼에서 큰 아픔을 떠안았다. 전남편 위 씨가 결혼 후 아기용품 사업에 진출했으나 실패했고 빚이 늘어나 재정적인 어려움까지 있었다. 장신영의 이름을 빌려 차용증까지 썼으며 상황이 나아지지 않자 장신영은 3살 아들을 데리고 이혼했다.


현재 장신영의 곁엔 불륜 의혹을 받는 두 번째 남편 강경준, 배우로서 첫발을 내디뎠지만, 괜한 이슈로 회자되고 있는 첫째 아들, 이제 걸음마를 뗀 둘째 아들이 있다. 결국 가장 힘들고 마음 아플 사람은 장신영이다. 힘든 시기지만, 아들들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자기 자신을 가장 먼저 챙겨야 할 때다. 대중 역시 그녀의 '팔자'등을 언급하기 보다는. 따듯한 시선으로 그가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길 응원할 때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2024.01.08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드라마 음악 영화 문화공연 전시회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전반적인 이야기
채널명
텐아시아
소개글
드라마 음악 영화 문화공연 전시회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전반적인 이야기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