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논란' 주진모, 사랑꾼 이미지로 세탁…5년만 복귀에 쏠린 시선

[연예]by 텐아시아
텐아시아

주진모./사진=텐아시아DB

배우 주진모가 5년 만에 공백을 깨고 방송에 복귀한다. 휴대폰 해킹 사건 피해자임과 동시에 사생활 논란 당사자인 그에 대한 대중의 반응은 엇갈리는 상황. 다만 사생활 논란 과정에서 성추문이라는 꼬리표가 달린 만큼 본업이 아닌 예능으로, '사랑꾼' 이미지를 강조하는 방송으로 복귀하는 것에 아쉬움이 크다.


주진모는 5일 방송되는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빈기행')에 출연한다. TV에 얼굴을 내비치는 건 2019년 드라마 '빅이슈' 이후 5년 만이다.

텐아시아

'백반기행' /사진제공=TV조선

제작진에 따르면 주진모는 오랜만인 방송 촬영에 어색함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아버지와 닮은 식객 허영만의 모습에 입이 풀리며 그동안 숨겨왔던 솔직 반전 매력을 발산한다고 전해진다.


아내 민혜연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하며 '사랑꾼' 면모도 더한다. 아나운서 김현욱의 소개로 아내를 만난 주진모는 "첫눈에 반해 결혼할 때까지 하루도 안 빠지고 계속 만났다. 웃는 얼굴로 나올 수 있었던 건 아내 덕분"이라며 힘든 시간 단단한 버팀목이 되어준 아내를 향한 따뜻한 사랑 고백을 선보인다는 후문이다.

텐아시아

주진모-민혜연 웨딩화보 / 사진제공=써드마인드 스튜디오

주진모가 오랜 공백기를 가지게 된 사건은 2020년 1월 터졌다. 당시 주진모는 휴대전화 해킹·협박 사건에 휘말리면서 사적인 대화가 일부 유출된 것. 해당 대화에는 수영복을 입은 여성들의 사진과 함께 외모 평가, 여성과의 만남을 주선하는 내용이 있었고, 여성의 나체 사진도 공유해 충격을 안겼다. 또 주진모의 것으로 추정되는 운전면허증과 여권을 촬영한 사진도 공개됐다.


물론 주진모는 피해자였지만, 그의 과거 행적은 대중들에게 질타를 받기 충분했다. 특히 공개된 메시지 중 일부는 아내 민혜연과 결혼한 지 6개월밖에 안 된 신혼기였기에 더욱 논란이 됐다. 해킹 피해자에서 사생활 논란, 나아가 성추문으로까지 번진 이유기도 하다.

텐아시아

주진모가 사생활 논란으로 자숙의 시간을 갖는 동안 가정을 책임진 건 아내 민혜연이었다. 서울대 출신 가정의학과 전문의 민혜연은 '의사계 김태희'라는 수식어로 교양프로그램들에 출연했고, SBS FiL 예능 '아수라장', MBC '미쓰와이프' 통해 정식 MC로 발탁되기도 했다.


민헤연도 방송에서 남편을 언급하는 것에 거리낌이 없었다. 민혜연은 주진모에 대해 "얼굴보다 성격이 더 좋다", "음식물 쓰레기 담당은 남편, 벌레도 잡아준다", "'사랑하는 은동아' 속 캐릭터 주진모 실제 성격과 비슷해"라고 말하는 등 다정한 남편임을 매번 강조했다. 주진모는 민혜연의 유튜브 채널 영상을 촬영해주며 뒷바라지를 전념했다.


민혜연이 깔아준 '사랑꾼' 레드카펫을 발판 삼아 5년 만에 복귀에 시동을 거는 주진모. 충분한 자숙 기간이었다는 입장도 있지만, '배우'가 아닌 '누구의 남편'으로 간보듯 대중 앞에 나서는 주진모를 향한 대중의 시선이 곱지 만은 않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2024.01.09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드라마 음악 영화 문화공연 전시회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전반적인 이야기
채널명
텐아시아
소개글
드라마 음악 영화 문화공연 전시회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전반적인 이야기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