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선영, 4층 건물주 CEO됐다…"반지하로 시작, 1시간 매출만 28억"

[연예]by 텐아시아
텐아시아

사진제공=SBS

안선영이 건물주 CEO가 된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예능 ‘돌싱포맨’에서는 천하장사 이만기, 개그우먼 안선영, 배우 오민석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상민은 “안선영이 마포에 4층 신사옥을 올렸다”고 알렸다. 이에 안선영은 “지방에서 와서 반지하부터 시작해 부동산, 집에 관심이 많았다. 어릴 때부터 재테크를 열심히 하고 공부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어떻게 돈을 벌었냐고 묻자 안선영은 “데뷔하고 이듬해부터 홈쇼핑을 했다. 올해 24년 차다. 소위 잘 팔리는 상품을 잘 팔고 기록을 세워 몸값이 올라갔다. 자신감이 생겨서 내 것을 만들어 팔게 됐다. 직접 만든 상품이 3~40가지가 있다”고 밝혔다. 최고 매출이 단품으로는 70억 정도 된다고.

텐아시아

연예인 쇼호스트 1세대인 안성영은 1시간에 28억 매출을 기록하기도 했다. 안선영은 "처음엔 홈쇼핑한다고 선배들한테 야단도 많이 맞았다. '왜 배우가 TV에 나와서 물건을 파냐'고 하더라"며 "지금은 오히려 '쇼호스트'가 워너비 직업이 됐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안선영은 과거 이상형으로 이상민을 언급한 바 있다고. 안선영은 “내가 활동하던 때 싱글녀들의 이상형이었다. 생각해봐라. 대한민국에서 제일 잘 나가는 댄스그룹 수장이었다. 오빠가 털 이만한 것 걸치고 헬리콥터 타고 전국투어 다니는 걸 봤다. 청담동에서 가게 할 때 멋있었다. 한창 신인이라 공짜 술 들고 서있으면 보틀 따서 보내주고 본인은 술을 안 마셨다”고 회상했다.


안선영은 현재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도 공개했다. 연애 당시 남편은 부산, 안선영은 서울에서 장거리 연애를 했다고. 그는 "장거리 연애라 결혼한 것 같다. 장거리 연애가 아니었으면 결혼까지 못 갔을 것 같다. 롱디라 애틋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는 저돌적인 모습이 결혼을 결심하는 매력 포인트였는데, 살다보니 살기 싫은 포인트가 되기도 하더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2024.02.15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드라마 음악 영화 문화공연 전시회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전반적인 이야기
채널명
텐아시아
소개글
드라마 음악 영화 문화공연 전시회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전반적인 이야기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