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안 보인다 했더니만…'맛잘알' 유튜버들 포섭해 세력 확장 중

[연예]by 텐아시아

《김지원의 까까오톡》

백종원, 방송가에서 예전만 못한 화제성

유튜브 콘텐츠 키우는 중

'맛잘알' 유튜버 다수 소속된 콘텐츠 제작사도 운영

콘텐츠-외식 사업 연계해 시너지 '영리한 전략'

텐아시아

백종원 /사진=텐아시아 DB

《김지원의 까까오톡》

까놓고, 까칠하게 하는 오늘의 이야기.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가 연예계 이슈를 까다로운 시선으로 비판합니다.

'백종원의 3대 천왕', '골목식당',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등 먹방·요리 프로그램은 손만 댔다하면 '대박'을 쳤던 백종원의 화제성이 한풀 꺾였다. 방송가에서 한때 사라졌다고 할 정도였다. 최근 종영한 tvN '장사천재 백사장2'를 통해서는 남은 저력을 입증했으나 그의 파급력이 예전만 하지 못한 건 사실이다. 하지만 백종원이 신경 쓰는 곳은 따로 있었다. 유튜브에서 세력을 키워가고 있던 것이다.


몇 년 전만 해도 'TV만 틀면 백종원이 나온다'는 우스갯소리가 있었다. 방송사마다 그가 손대지 않은 먹방·요리 프로그램이 없었기 때문. SBS '3대 천왕', '푸드트럭', '골목식당', '맛남의 광장', tvN '집밥 백선생' 시리즈,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시리즈 등 백종원을 내세운 프로그램들은 연달아 흥행했다.


MBC '백파더', KBS '백종원 클라쓰', JTBC '백종원의 국민음식'에 이어 OTT에서도 티빙 '백종원의 사계'와 넷플릭스 '백스피릿' 등 백종원의 이름을 내건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하지만 '고자극만 쫓는다', '식상하다' 등 비판을 들으며 화제성도 시청률도 점차 떨어졌다. 시들해진 인기에 백종원의 이름을 내건 프로그램은 좀처럼 찾기 어렵게 됐다. 최근 방영된 '장사천재 백사장' 시리즈 역시 '자기복제'라는 비판을 들어야 했으나, 시즌2는 선방하며 종영했다.



텐아시아

사진제공=SBS

더 이상 백종원 '끗발'이 방송에서는 통하지 않나 싶더니, 백종원이 정작 관심을 두고 있는 곳은 '유튜브'였다. 백종원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구독자 610만명까지 키웠다. 누적 조회수만 11억뷰가 훌쩍 넘는다.


유튜브를 통해 '내꺼내먹', '님아 그 시장을 가오', '시장이 되다' 등 자체 콘텐츠를 선보이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자신이 하고 싶은 콘텐츠, 잘할 수 있는 콘텐츠를 유튜브라는 플랫폼을 통해 자유롭게 선보이고 있는 것. '님아 그 시장을 가오'는 백종원이 전통시장에 숨어있는 맛집을 소개하는 콘텐츠인데, 에피소드 18 속초 편의 경우 조회수 471회를 넘겼다. 지난해 초 백종원은 잠시간의 휴방을 공지하며 '님아 그 시장을 가오'의 화제성으로 인한 의외의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님아 그 시장을 가오'를 위해 힘들게 전국의 음식점을 찾고 있다"면서 "이제 현지분들이 잘 안 가르쳐 준다. '저 놈만 나타나면 지역 밥집이 없어진다'고 하신다. 인심을 잃고 있다"고 말했다.


'시장이 되다' 시리즈는 지역 경제 활성화라는 기치 아래 예산시장 리뉴얼 프로젝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지역경제 활성화 프로젝트 2탄은 창녕에서 진행하고 있다. 백종원의 열정적인 모습과 상생 발전에 힘쓴다는 점이 '시장이 되다' 시리즈가 호평받는 이유다. 콘텐츠적 재미와 의미까지 톡톡히 챙겼다는 것.



텐아시아

사진=백종원 유튜브 채널 '백종원 시장이 되다' 영상 캡처

백종원은 티엠씨엔터라는 콘텐츠 제작사도 운영하고 있다. 티엠씨엔터는 백종원이 대표를 맡고 있으며, 백종원의 또 다른 회사 더본코리아가 지분 100%를 가진 모회사다. 더본코리아 콘텐츠 사업부에서 2022년 물적 분할했으며, 설립 첫해 매출액 8억 원, 당기순이익 2억 9000만 원을 기록했다. 백종원 역시 티엠씨엔터 소속 크리에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티엠씨엔터에는 단순히 많이 먹는 먹방 유튜버가 아닌 맛집 리뷰, 식음료 비하인드 등 '맛잘알' 크리에이터들이 소속돼있다. 요리 및 먹방 콘텐츠 채널로는 '이태리 파브리', '쌉쿡', '준스 비스트로', '제이디저트', '맛상무' 등이 있다. 주류 콘텐츠 채널 '주류학개론', '위스키치는녀자', '조선바텐더', '제인 와인 하우스', '박록담의 우리 술방' 등도 있다. 어류 칼럼니스트의 '입질의추억', 등산 콘텐츠인 '싼타TV', 터키인의 터키 현지 맛집 소개 채널 '터키아저씨 핫산'도 이곳 크리에이터들이 운영하는 채널이다.



텐아시아

사진=티엠씨엔터 홈페이지 캡처

지난해 9월에는 4명의 배우들이 강남에서 만두 가게를 운영하는 식당 운영 리얼리티 '배우당'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 프로젝트는 더본코리아와 LG U+가 협업한 것. 유튜브 콘텐츠를 선보이면서 매장용 디지털 솔루션의 문제점을 파악하는 일거양득의 협업이었다. 가게를 유튜브 콘텐츠로 홍보하기도 했다.


더본코리아는 서울 신사동 인근에 'PPL식당'이라는 매장 론칭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더본코리아 관계자에 따르면 해당 식당에서 지역 특산물, 자사 유통상품, 의뢰받은 상품 등을 메뉴화하고 백종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홍보하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


백종원은 마냥 선택 받길 기다리지 않고 콘텐츠 사업을 키워 자체 콘텐츠 역량을 강화하고 있었다. 또한 이를 자신의 외식 사업과 연계해 신사업과 기존 사업의 시너지를 내고 있다. 외식 사업가, 방송인을 넘어 콘텐츠 크리에이터에도 등극한 백종원의 영리한 전략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2024.02.21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드라마 음악 영화 문화공연 전시회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전반적인 이야기
채널명
텐아시아
소개글
드라마 음악 영화 문화공연 전시회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전반적인 이야기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