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서지수, 아프리카 BJ 데뷔 "상황 안 좋아…해체는 아냐"

[연예]by 텐아시아
텐아시아
텐아시아
텐아시아

러블리즈 서지수가 아프리카 BJ로 데뷔했다.


아프리카TV에 채널 '떠지수'를 개설한 서지수는 지난 26일 생방송을 진행했다.


서지수는 인터넷 방송을 시작한 계기에 대해 "배우라는 새로운 길을 가고 있는데 요즘 상황이 좋지 않았다. 트렌드가 빨리 돌아가기도 하고 내가 잘할 수 있는 것 중에 뭘 하면 좋을지 고민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인터넷 방송을 본 적은 별로 없는데, 편집된 게임 영상 보는 걸 좋아한다. 게임을 하고 싶어서 들어오게 됐다"고 전했다.



텐아시아

사진=텐아시아DB

러블리즈가 해체냐는 질문에 "러블리즈 해체 아니다"고 단호히 답했다. 이어 "제가 방송하다가 게임 쪽으로 잘 되면 그것도 러블리즈가 뭉칠 수 있는 계기"라고 전했다.


서지수는 "러블리즈가 잘될 때도 있었고 안될 때도 있었다. 나는 그 둘을 모두 겪어본, 또 힘든 일도 겪어본 입장에서 내가 행복하게 방송하고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이 즐겁게 방송을 지켜봐주시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여러분도 좋게 봐주시면 한다. 초심 잃지 않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서지수는 "발레, 필라테스 하면서 운동을 열심히 하고 있다. 작품도 하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될지 모르겠는데 러블리즈 콘서트를 하고 싶어서 (멤버들과) 작당모의를 하고 있다. 될 확률은 5% 정도지만 그래도 모른다"고 귀띔했다. 또한 "이중엽 대표님(울림엔터테인먼트)은 우리를 사랑하기 때문에 해주실 것 같은데 멤버들이 스케줄도 많고 각각 회사에서 다른 생각을 할 수도 있어서 안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최대한 해보자는 생각을 하고 있다. 조만간 미주네 가서 놀 것"이라고 말했다.


서지수는 2014년 러블리즈로 데뷔했다. 2021년 11월 울림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만료했고, 2022년 1월 미스틱스토리와 전속계약을 맺으며 배우로 전향했다. 드라마 '7일만 로맨스', '청춘 블라썸', '모범택시2' 등에 출연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2024.02.28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드라마 음악 영화 문화공연 전시회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전반적인 이야기
채널명
텐아시아
소개글
드라마 음악 영화 문화공연 전시회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전반적인 이야기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