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회장님 파트너입니다”...최상주 ‘성접대·불법자금 의혹’ 보도에 자진사퇴

by텐아시아

텐아시아

KBS ‘시사기획 창’ 갈무리

KBS ‘시사기획 창’은 28일 최상주 KMH아경그룹 회장이 아시아경제 자금을 불법 취득하고 관련 중개인으로부터 성접대를 받은 의혹을 보도했다. 이날 최상주 회장은 아시아경제 회장직을 자진해서 사퇴했다.


아시아경제 사주인 최 회장은 방송 송출업을 하는 KMH라는 지주회사를 정점으로 골프장 등 24개의 계열사를 거느린 기업인이다. 방송에서 밝힌 최상주 회장의 비리 의혹은 한 제보자를 통해 포착됐다. 지난 1월 말, 자신을 인수·합병(M&A) 중개인이라고 밝힌 한 제보자는 아시아경제 자금 수십억원이 최상주 회장 개인에게 흘러들어갔으며, 이러한 배임 혐의를 자신이 최 회장과 공모했다고 밝혔다.


비리 의혹은 ‘인텍디지털’이라는 셋톱박스 제조업체에서 시작된다. 2017년 최 회장은 인텍 주식 지분 83%를 자신이 대주주인 법인 KMH와 공동으로 인수했다. 개인 돈 10억원 정도를 투자한 최 회장과 KMH는 1년 뒤 자신들이 보유한 지분 중 58%를 넥스지의 자회사인 STB에 매각했다. 매각 가격은 150억원이고 최 회장은 67억원을 개인적으로 가져갔다. 10억원을 투자해 무려 570%의 수익률을 거둔 것이다.

텐아시아

KBS ‘시사기획 창’ 갈무리

이같은 투자수익의 이면에는 최상주 회장이 실질적으로 지배하고 있는 아시아경제 자금 150억원이 있었다. 아시아경제에서 나온 자금 150억원이 돌고 돌아 최상주와 KMH에 들어간 것이다.


취재진은 이 과정에서 인텍의 가치는 평가를 받기도 전에 가격이 미리 정해졌고 고의적으로 기업 가치가 부풀려진 정황도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인텍디지털의 가치가 미리 250억으로 정해지면서, 그 중 58%의 지분을 매각한 최 회장은 13억원이 늘어난 67억원을, KMH는 17억원이 늘어난 83억원의 수익을 올릴 수 있게 됐다.


STB의 모 기업인 넥스지의 전 대표는 “회계법인으로부터 평가 받기 전 계약서에는 (인텍디지털의 가치가) 250억이라고 찍힌다. 그 이후부터 평가가 시작된다. 기업에 대해서 이미 사전에 금액을 정해놓고 정한 금액에 거꾸로 끼워 맞출 수밖에 없는 구조로 만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방송에서는 최상주 회장이 M&A 과정에 참여한 중개인으로부터 성접대를 받았다는 정황도 폭로했다. 이들이 여성을 동석해 만난 건 60여 차례이며 중개인이 여성을 소개한 자리는 31번이었다.


공개된 최 회장의 문자메세지에는 M&A 중개인에게 성접대를 받은 정황이 드러나 있다. 둘의 문자메세지를 보면 중개인이 “직업 00 키 165 엉덩이 무지 큼. 노래 섹시하게 함. 얼굴별로 성격 쿨하고 좋음. 유부녀”라고 문자를 하자 최 회장은 “좋은데요. 내일 할까요”라고 답한다.

텐아시아

KBS ‘시사기획 창’ 갈무리

여성의 사진을 공유하며 평가하는 듯한 대화도 있었다. 최 회장이 “누구? 가슴 죽이네요”라고 하자 중개인이 “오늘 오는 회장님 파트너입니다. 직장 끝나고 6시 30분까지 온답니다”라고 답했다.


여성의 외모를 비하한 내용도 메시지에 담겨 있었다. 2016년 4월 메시지에서 최 회장은 중개인에게 “어제 여자는 진짜 매력없어 뚱댕이고. 가슴 힙도 적고”라고 보냈다. 2017년 3월에는 중개인이 “2017년 3월 청담동 00번지 2층 김XX 맞습니다”라고 하자 최 회장이 “약 좀 있으면 주세요”라고 답한 것도 있었다.


M&A 중개인은 최 회장에게 여성을 소개하는 알선자를 6명 정도 뒀다고 밝혔다. 알선자들은 일반인부터 식당 사장, 예체능계 인사, 유흥업소 관계자 등으로 다양했다. 중개인은 “알선자에게는 얼마 정도 준다는 암시를 한다. 최 회장과 여자가 자고 나면 가격을 협상한다. 200이다, 300이다 적다 많다 싸우기도 하고”라고 말했다.


최 회장을 접대한 20대 여성은 “식사를 하면서 선물 뭐 갖고 싶냐고 하셔서 ‘지갑 같은 걸 갖고 싶다’고 했더니 카드를 주시더라”고 말했다.

텐아시아

KBS ‘시사기획 창’ 갈무리

최상주 회장은 성접대 의혹을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최 회장은 “2017년 말, 식당에서 일을 돕던 20대 여성이 상냥하게 서비스를 했고 열심히 사는 모습이 기특해 보여 선물 하나 사라고 카드를 준 적은 있다”고 말했다. 또한 “업무상 소개받은 여성과 사교성 만남 외에 도덕적으로 비난받을 만한 관계를 맺은 적이 없다. 중개인은 불발된 계약의 수수료를 받아내기 위해서 허위사실을 제보했고 나를 접대할 형편도 안된다”고 밝혔다.


한편 방송 이후 최 회장은 회장 자리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최상주 회장은 28일 임직원에게 보내는 입장문에서 “오늘부로 아시아경제 회장직을 내려놓기로 결심했다. 최근 M&A과정에서 불거진 일련의 사태는 제가 억울하다고 강변하기 이전에 자신을 겸허하게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 최근 일련의 사태가 아시아경제의 독립적인 미디어 정체성을 훼손하지 않을까 고민하며 이같이 결심했다”고 사퇴의사를 밝혔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