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SM에 '수상한 내부거래'…이수만, 연간 100억원 이상 받아간다는 의혹 불거져

by텐아시아

텐아시아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텐아시아 DB

SM엔터테인먼트의 유령회사를 통한 ‘수상한 내부거래’ 의혹이 제기됐다.


한국경제신문은 29일 이수만 SM 회장이 100%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라이크기획’에 대해 보도했다. 음악 자문 등의 명목을 내세워 연간 100억원 이상을 받아간다는 것이다. 최근 5년간 SM 영업이익의 44%가 이 회사로 흘러들어갔다.


국내 행동주의 펀드들은 상장 이후 한 번도 배당을 하지 않으면서 등기임원도 아닌 이 회장의 개인회사로 자산을 유출하는 것은 부당 지원일 가능성이 높다며 소명을 요구할 태세를 보이고 있다.


SM에서 라이크기획으로 유출되는 금액은 매년 늘고 있다. 2017년에는 SM의 전체 영업이익 109억원과 엇비슷한 108억원을 가져갔다. 2018년에는 전년 대비 34.4% 늘어난 145억원을 챙겼다. 10년간 빠져나간 돈이 816억원에 이른다.


하지만 배당은 2000년 상장 이후 한 번도 하지 않았다. 주주환원은 하지 않으면서 최대 주주의 주머니만 채웠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KB자산운용은 조만간 SM에 지배구조 개선과 기업가치 증대를 위한 공개 주주서한을 보내기로 했다. 여기에서는 라이크기획 계약과 관련한 투명한 정보 공개, 배당을 실시하지 않는 사유 등에 대해 소명과 개선을 요구할 계획이다.


한편 29일 코스닥시장에서 SM엔터테인먼트는 전날과 같은 3만7650원에 마감했다. 주가는 올 들어 28.01% 떨어졌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