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하정우,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 부인··· "얼굴 흉터 치료 목적"

by텐아시아

텐아시아

배우 하정우./ 사진=텐아시아DB

배우 하정우(본명 김성훈·41)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하정우의 소속사 워크하우스 컴퍼니는 18일 오후 공식 입장을 내고 “흉터 치료를 위해 수면마취를 받았을 뿐 약물 남용한 사실이 없다”라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하정우는 얼굴 부위 흉터를 치료하기 위해 2019년 1월부터 9월까지 10회가량 레이저 치료를 받았다. 원장의 판단 하에 수면마취를 시행했고 약물 남용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배우 출신 동생 명의로 진료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원장은 최초 방문할 때부터 ‘마스크와 모자를 쓰고 오라’고 하는 등 프라이버시를 중시했다. 이 과정에서 원장은 하정우에게 ‘소속사 대표인 동생과 매니저의 이름 등 정보를 달라’고 요청했다. 프라이버시 보호 차원으로 막연하게 생각했고, 의사의 요청이라 별다른 의심 없이 전달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원장의 요청이 있었다고는 하나 경솔하게 다른 사람의 인적사항을 알려준 것에 대하여는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그로 인해 이러한 오해가 발생한 것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사죄 드린다”고 했다.


소속사는 “다행스럽게, 병원 방문 일시를 예약하는 과정, 그리고 치료 후 경과를 관찰하는 과정, 원장의 요청으로 정보를 알려주는 과정 등이 담긴 문자 내역이 남아있다. 그 내역을 보면 치료 목적으로 병원에 출입한 사실, 그 일시 등이 명백히 확인된다”며 “수사기관이 사실 확인을 요청한다면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일각에서 실명이 언급되고 있는데도 침묵을 지키고 있었던 것에 대해서는 “전혀 거리낄 것이 없다고 생각해 논란이 자연스럽게 잦아들기를 바랬으나 억측이 계속되고 있어 입장을 밝힌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지난 13일 SBS ‘8 뉴스’는 프로포폴 불법 투약으로 검찰 수사선상에 오른 10여 명 중 유명 영화배우 A씨와 재벌가 자제, 연예기획사 대표, 유명 패션디자이너 등이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15일에는 채널A ‘뉴스A’도 유명 영화배우가 배우 출신 연예기획사 대표인 친동생 이름으로 차명 투약을 받았다고 보도해 논란이 됐다.


동생이 배우 출신 기획사 대표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온갖 추측이 이어졌고 온라인상에서는 ‘하정우’ 실명이 거론됐다. 특히 강용석 변호사는 가로세로연구소 라이브 방송에서 하정우를 언급하기도 했다.

텐아시아

배우 하정우./ 사진=텐아시아DB

[프로포폴 투약관련 일부 추측성 보도에 대한 입장문] 

배우 하정우의 소속사 워크하우스는 위 제목과 관련하여 다음과 같이 밝힙니다.


다 음


하정우는 얼굴 부위 흉터 때문에 평소 고민이 많던 중 2019년 1월 레이저 흉터 치료로 유명하다는 모 병원 원장을 소개받았고, 그 원장으로부터 하정우의 피부 흉터 치료를 돕고 싶다는 적극적인 의사를 전달 받았습니다.


시술을 받은 기간은 2019년 1월경부터 9월경까지 약 10회 가량으로, 강도 높은 레이저시술을 받았습니다. 치료를 받을 때 원장의 판단 하에 수면마취를 시행한 것이 전부이며, 어떠한 약물 남용도 전혀 없습니다. 하정우는 치료에 어느 정도 효과를 본 후, 그 해 가을 경 내원을 마쳤습니다.


다음은 ‘배우 출신 동생 명의로 진료를 받았다’는 점에 대한 설명드립니다.


원장은 최초 방문 시부터 “마스크와 모자를 쓰고 오라”고 하는 등 프라이버시를 중시하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원장은 하정우에게 ‘소속사 대표인 동생과 매니저의 이름 등 정보를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프라이버시 보호 차원으로 막연히 생각하였고, 의사의 요청이라 별다른 의심없이 전달하였습니다. 그것을 병원에서 실제로 어떻게 사용했는지 여부는 알지 못하지만 하정우로서는 치료 사실을 숨길 아무런 이유가 없었습니다.


원장의 요청이 있었다고는 하나 경솔하게 다른 사람의 인적사항을 알려준 것에 대하여는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그로 인해 이러한 오해가 발생한 것에 대해서도 팬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사죄 드립니다


다행스럽게, 병원 방문 일시를 예약하는 과정 그리고 치료 후 경과를 관찰하는 과정에서 원장과 주고받은 수 개월 간의 문자 내역과 원장의 요청으로 정보를 알려주는 과정이 확인되는 문자 내역이 남아 있습니다. 그 내역을 보면, 치료 목적으로 병원에 출입한 사실, 그 일시 등이 명백히 확인됩니다


본 건에 대해 확대 해석이나 확인되지 않은 사실에 대한 보도를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소속사는 수사기관이 사실확인을 요청한다면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입니다.


대중예술인으로서는 논란이 되는 사안으로 언론에 이름이 나오는 것은 결코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무엇보다 전혀 거리낄 것이 없다고 생각해서 논란이 자연스럽게 잦아들기를 바랬습니다. 그러나 억측이 계속되고 있어서 이와 같이 입장을 밝힙니다.


무엇보다 배우 하정우를 믿고 응원해 주신 팬 및 관계자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