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민폐 끼치기 싫어"…김희철, 슈퍼주니어 떠나려고 한 이유

by텐아시아

텐아시아

김희철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슈그룹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이 아픈 다리로 인해 사실상 팀을 떠난 상태라고 밝혔다.


김희철은 지난 16일 방송된 JTBC '77억의 사랑'에 출연해 팀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김희철은 "제가 14년 전에 큰 교통사고가 나서 왼쪽 다리가 다 부러졌다. 더 이상 뛰지도 못하는데, 그러면서도 무대 활동, 콘서트를 했다. 6~7년 전쯤에 다리가 너무 안 좋아져서 병원에 갔더니, 앞으로는 다리를 못 쓰게 될 수도 있다고, 나중에는 아예 못 걸을 수도 있다고 했다"고 다리 상태를 언급했다.

텐아시아

사진=JTBC 방송화면

그는 "이야기를 듣고 멤버들과 이야기했다. 더 이상 팀 활동을 못하고 난 댄스가수로 수명을 다했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그게 무슨 상관이냐며, '우리가 10년을 같이 했고, 형이 무대에서 춤을 추던 안 추던 뭔 상관이냐. 우리 다 같이 가자, 우리 이겨낼 수 있어'라고 해줬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멤버들이 너무 고마웠지만, 더 이상 민폐를 끼치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난 여기까지 하고, 난 다른 쪽에서 열심히 살아보겠다' 해서, 어떻게 보면 전 (슈퍼주니어를) 떠난 상태"라고 밝혔다.


김희철은 2006년 교통사고로 왼쪽 발목에서 대퇴부 엉덩이뼈까지 철심 7개를 박는 큰 부상을 당했다. 이후 재활치료를 받아왔지만 격한 댄스를 불가능한 상태로, 슈퍼주니어 활동에서는 녹음과 재킷, 뮤직비디오 촬영 등에만 참여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