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일베 논란에 입 연 장성규 "내 몸 같은 '워크맨', 제작진 일베설은 오해"

by텐아시아

'워크맨' 일베 논란 9일 만에 장성규 사과

제작진을 향한 '일베 논란' 대신 해명

"여러분이 오해하시는 그런 동생들 아냐"

텐아시아

'워크맨' 장성규/ 사진= 워크맨 유튜브 캡쳐

방송인 장성규가 자신이 출연하는 웹 예능 ‘워크맨’을 둘러싼 ‘일베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워크맨’ 측은 20일 공식 채널에 ‘새벽에 장성규님으로부터 영상을 전달받았습니다. 그 분의 뜻에 따라 편집 없이 올립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 속 첫 화면에는 “오늘 새벽 갑작스레 동영상 하나를 받았습니다. 혹여나 이 영상으로 인해 최근 논란이 출연자에게 옮겨가진 않을까 우려돼 고민했지만 그 분의 진정성이 담긴 요청에 의해 편집 없이 영상을 올립니다"라는 자막이 나타났다.


이어 등장한 장성규는 “이렇게 영상으로 인사 드리게 됐다. 최근 워크맨과 관련된 사안에 대해 제가 직접 말씀 드리고 싶은 욕심에 이렇게 인사 드린다. 먼저 이번 일로 인해서 상처를 받으신 분들, 또 이번 일로 염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모든 상황에 대해서 죄송하다는 말씀 먼저 올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저는 ‘워크맨’을 제 몸처럼 생각한다. 지난 1년 동안 가장 아끼고 있는 프로그램이고 ‘워크맨’ 덕분에 너무나 행복했고 즐거웠고 여러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기쁜 마음이 참 컸는데 이런 일로 오해를 하시게 만들고 또 불편하게 만들어드린 점 너무나 마음이 무겁다”며 “사실 일이 있자마자 직접 인사 드리고 대화도 나누고 싶었고 소통하고 싶었지만 이렇게 늦어진 것은 혹시나 제 짧은 생각에 여러분들께 바로 표현해드리고 대화를 나눴을 때 더 오해가 커지거나 혹은 또다시 상처를 받으시는 분들이 계시진 않을까 염려가 돼서 좀 신중하게 임하자 하는 마음에서 늦어졌다는 점 말씀 드리고 싶다. 너그럽게 양해해주시길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장성규는 “최대한 덤덤하게 말씀 드리고 싶은데 지난 일주일 동안 잠이 잘 안 왔다”며 ”고민 끝에 제가 느낀 그대로를 말씀 드리는 게 최선이 아닐까 하는 판단이 섰다”고 했다. 이어 ”사실 저는 뭐 한 거 아무 것도 없다. 저희 제작진 덕분에 저희 ‘워크맨’이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었는데, 제가 봐 온 저희 제작진 동생들은 좋은 동생들이다. 여러분들에게 즐거움 드릴 수 있는 콘텐츠 만들고자 하는 마음밖에 없는 아이들이다. 제가 저희 동생들을 평가할 자격은 없지만. 제가 느꼈던 동생들은 여러분들께서 오해하시는 그런 동생들 아니다. 한 번만 믿어주시고 다시 한 번 좀 예쁘게 봐 주시길 부탁 드리겠다. 다시는 이런 일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장성규는 최근 한 매체를 통해 해당 논란을 해명했던 고 PD의 인터뷰 내용에 대해서도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장성규는 “저희가 여러분에게 드릴수 있는 최선의 모습은 앞으로 더 실수 없이 즐겁고 또 한편으론 유익한 정보들도 드릴 수 있는 콘텐츠를 선물해 드리는 게 아닌가 싶다. 노력하겠다. 더 조심하고 더 신중 하겠다”고 했다.

텐아시아

논란이 된 '워크맨'의 자막과 사과문/ 사진= '워크맨' 유튜브 캡처

앞서 ‘워크맨’은 지난 11일 부업 편을 통해 방송인 장성규와 김민아가 피자 상자 접기 아르바이트를 체험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이때 제작진은 '18개 노무(勞務) 시작'이라는 자막을 넣어 일베 의혹이 제기됐다.


제작진은 즉각 해당 영상을 삭제하고 사과문을 내놨지만 구독자는 19만 명 이상 이탈한 상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